[리폿@이슈] 박보검·도경수·서강준, 1993年 대세 배우 트로이카③

기사입력 2015.08.27 7:00 AM
[리폿@이슈] 박보검·도경수·서강준, 1993年 대세 배우 트로이카③

[TV리포트=손효정 기자] 1993년에는 무슨 일이 있었을까. 이 해에 태어난 배우들이 활약을 펼치며, '대세'로 통하고 있다. 특히 그 중심에는 박보검, 서강준, 도경수, 세 배우가 있다.

매주 금요일 KBS2 '뮤직뱅크'의 MC로 활약중인 박보검은 요즘 인기가 뜨거운 핫 스타이다. '제2의 조인성'을 연상케하는 훈훈한 외모와 나이답지 않은 연기력, 그리고 선해보이는 성격이 대중의 호감을 샀다. 예로부터 '뮤직뱅크'의 MC는 스타 등용문으로 통하고 있는데, 박보검이 '뮤직뱅크' MC가 됐다는 것은 그의 뜨거운 인기를 입증한다.

2011년 영화 '블라인드'로 데뷔한 박보검은 지난해 영화 '명량'으로 얼굴을 알렸다. 이어 '참 좋은 시절'에서 이서진 아역을 거친 후, '내일도 칸타빌레'에 출연하며 대중을 사로잡았다. 잘생긴 외모에 수준급의 피아노 실력을 갖춘 그는 여심몰이를 톡톡히 했으며, '내일도 칸타빌레'의 최대수혜자라는 평을 얻었다.

그리고 올해 영화 '차이나타운'으로 관객과 만난 박보검은 KBS2 '너를 기억해'에 출연하며 '대세'로 입지를 굳혔다. 극 중 미스터리한 변호사 정선호 역을 맡은 그는 형에 대한 그리움과, 싸이코패스로서의 악마같은 이중적인 모습을 그려내며 호평을 받았다.

박보검은 현재 오는 10월 방송 예정인 tvN '응답하라 1988' 촬영에 한창이다. 1980년대 MBC드라마 '한 지붕 세 가족'과도 같은 내용을 그린 드라마로 알려졌으며, 박보검이 어떤 연기를 펼칠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서강준은 2013년 혜성처럼 나타난 배우로, 2년 새에 빠른 성장을 이뤄냈다. SBS 드라마 '수상한 가정부'로 첫 드라마 신고식을 치른 그는 MBC 드라마 스페셜 '하늘재 살인사건'에 출연했다. 문소리와 파격 멜로를 선보인 서강준은 눈빛 연기로 시청자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그후 서강준은 무섭게 승승장구했다. 그는 바로 MBC '앙큼한 돌싱녀'에 주상욱을 잇는 남자주인공으로 파격 캐스팅 됐다. '심쿵' 연하남으로 분한 서강준은 여심몰이를 제대로 했다. 이어 서강준은 SBS 예능 프로그램 '룸메이트'로 대중에게 친숙하게 다가갔고, KBS2 '가족끼리 왜이래'에 출연하며 대선배들과 연기를 하며 내공을 쌓았다. 현재는 MBC 사극 '화정'에 홍주원 역으로 출연중이다. 첫 사극이자 긴 호흡의 드라마에서 서강준은 점점 성장하는 연기를 펼치고 있다.

서강준의 질주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그는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tvN '치즈 인 더 트랩'에 백인호 역에 캐스팅 됐다. 서구적인 외모와 우월한 피아노 실력을 지닌 그는 백인호 역에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한다. 서강준은 '치즈 인 더 트랩' 캐스팅에 대해 설렘과 부담감을 동시에 느낀다며, 좋은 연기를 보여드리겠다고 각오했다.

지막 1993년 라이징스타는 엑소의 디오보다 배우로 더 인정 받고 있는 도경수다. 그는 지난해 SBS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와 영화 '카트'를 통해 놀라운 연기를 보여주며,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최근에는 KBS2 '너를 기억해'에 사이코패스 범죄자 이준영 역으로 특별출연 했는데, 섬뜩한 연기로 초반 시청자의 시선을 잡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 특별출연 이상의 존재감을 과시한 그는 '너를 기억해'의 주요 배우 중 한명으로 기억되고 있다.

현재 도경수는 영화 '순정'을 촬영중이다. '순정'은 음악 라디오 생방송 도중 23년 전 과거에서 온 편지를 통해 현재와 과거를 넘나드는 애틋한 첫사랑과 다섯 친구들의 지극한 우정을 그린 로맨스 작품으로, 도경수(엑소), 김소현, 이다윗, 주다영, 연준석, 박용우, 박해준, 김지호 등이 출연한다. 첫 멜로 연기에 도전한 도경수가 이번에는 어떤 연기로 대중을 놀라게 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