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생' vs '유나' vs '나쁜녀석들', 10th SDA 웰메이드 싸움

기사입력 2015.09.10 6:45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지현 기자] 안방을 달군 웰메이드 작품들이 오늘(10일) 밤, 10회를 맞은 '서울드라마어워즈'를 통해 경합을 벌인다.



'서울드라마어워즈 2015'가 10일 오후 서울 MBC 상암 문화 광장에서 배우 김정은, 이동욱의 진행 아래 열린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은 ‘서울드라마어워즈 2015’ 에는 48개국에서 출품한 총 212편의 작품 중 24편의 작품과 25명의 드라마 제작자 및 배우들이 예심을 거쳐 본심 후보로 최종 노미네이트 됐다.



작품상은 단편, 미니시리즈, 장편 등 세 부문에서 각각 8편의 작품이 후보로 올랐으며, 각 부문별로 최우수상 작품이 한 편씩 선정된다. 또한 전체 24편의 후보작 중에서 작품성, 독창성, 대중성이 가장 뛰어난 한 편의 작품이 대상의 영광을 안게 된다. 또 개인상 부문에는 연출, 작가, 남자연기자, 여자연기자 등 네 부문으로 나누어져 있고 총 25명이 최종 후보자로 본심에 이름을 올렸다.



최고상인 대상 후보로는 tvN ‘미생’, OCN‘나쁜 녀석들’, JTBC‘유나의 거리' ,KBS '눈길'이 올랐다. 올해 웰메이드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사랑을 받았던 작품들이 대거 노미네이트된 것. 케이블, 종합편성채널의 선전이 돋보인다.



남자연기자 부문에는 MBC‘킬미힐미’의 주인공 지성이, ‘엠파이어’의 테렌스 하워드(Terrence Howard), 미국 드라마 ‘후디니’의 에이드리안 브로디(Adrien Brody), 독일 드라마 ‘위 디드 잇 포 더 머니’의 플로리안 루카스(Florian Lukas), 중국 드라마 ‘덩 샤오핑 앤 차이나 앳 어 터닝포인트’ 의 샤오후아마(Shaohua)등과 함께 2015년 드라마 최고 남자 연기자 자리를 놓고 각축을 버릴 예정이다.



여자연기자 부문에는 캐나다 드라마 ‘더 굿 시스터’의 소냐 월져(Sonya Walger), 미국 드라마 ‘제인 더 버진’의 지나 로드리게즈(Gina Rodriguez), 노르웨이 드라마 ‘어퀴티드’의 레나 안드레(Lena Endre)등 총 6명의 배우가 노미네이트 되었으며 작가상 부문에는 한국 드라마 ‘유나의 거리’ 의 김운경 작가, ‘어퀴티드’의 공동집필을 맡은 시브라젠드람 엘리아센(Siv Rajendram Eliassen)과 안나 바체위그(Anna Bache-Wig)등 총 6개 작품의 7명의 작가가 이름을 올렸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드라마 포스터
 

연예 구혜선·안재현 측 “이혼 안타까워, 허위 사실 유포는 선처 無” [공식입장 전문]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구혜선·안재현의 이혼 문제로 난감한 상황에 놓인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가 계속되는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19일 오후 HB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회사는 두 사람의 이별을 원치 않는 입장이었으나, 결국 두 사람의 마음이 내린 결론(협의 이혼)에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사실이 아닌 일들로 추측되고 회자되는 것은 더 이상 묵과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또한 HB엔터는 “현재 당사의 역할은 두 사람이 이 일을 잘 딛고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서 잘 지내는데 보탬이 되는 것”이라며 “당사가 두 사람의 소속사임으로 앞으로 두 사람 각자의 입장을 대변하기 힘든 것이 현실이지만, 파악하고 있는 한 사실에 근거해 입장을 밝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하겠다”고 덧붙였다.특히 구혜선 안재현의 파경 이유 등을 두고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되는 것을 두고 보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들의 소속사는 “여러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SNS 등에 소속 배우, HB엔터테인먼트 대표에 관한 허위 사실 유포, 명예 훼손 및 악성 댓글 등 위법 행위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하지 않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드러냈다.이하 HB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안녕하세요, HB엔터테인먼트입니다.당사는 최근 소속 배우 두 사람에게 개인사 부분에 대한 의논요청을 받았고 원만하고 평화로운 결론을 위해 실무적인 조언을 해주었습니다. 하지만 지극히 개인적인 일이고 입장의 차이가 있는 일을 조언하는 것이 쉽지 않았습니다. 누구보다 두 사람의 이별을 원하지 않는 입장이었습니다.결국 평행선에 있던 두 사람의 마음이 내린 결론에 안타까운 마음이었습니다. 다행히 최대한 같이 일하는 다른 분들에게, 또 서로가 서로에게 폐를 끼치지 말자라는 부분은 당사 및 두 사람이 같았습니다. 현재 당사의 역할은 두 사람이 이 일을 잘 딛고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서 잘 지내는데 보탬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되어 일일이 시시비비를 가리고 대응하는 것에 조심스럽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현재까지도 두 사람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전혀 사실이 아닌 일들이 추측되고 화자되는 것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습니다.사실이 아닌 일들은 밝혀지기 마련이라는 생각이고 당사가 두 사람의 소속사임으로 앞으로 두 사람 각자의 입장을 대변하기 힘든 게 현실입니다. 하지만 당사는 파악하고 있는 한 사실에 근거해 입장을 밝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입니다.현재 사실이 아닌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되고 여러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SNS 등에 소속 배우 및 당사 대표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및 악성 댓글 등의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그 어떤 합의나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이며 엄중하게 법적 조취를 취할 것임을 말씀드립니다.감사합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