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곳' 측 "지현우, 머리부터 발끝까지 이수인 과장" 기대감

기사입력 2015.09.16 8:19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황지영 기자] 올 가을 배우 지현우가 안방극장에 ‘이과장’ 열풍을 일으킬 것을 예고했다.



16일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JTBC 새 미니시리즈 ‘송곳’(극본 이남규 김수진, 연출 김석윤, 제작 유한회사 문전사 송곳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 측은 주인공 이수인 역할을 맡은 지현우의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극 중 지현우가 분할 이수인은 외국계 대형 마트인 ‘푸르미 마트’의 과장으로 싸움을 싫어하지만 싸움을 피할 줄은 모르는 천성을 지닌 캐릭터. 원칙을 중시하고 철두철미해서 차가워 보이지만 누구보다 뜨거운 가슴을 지닌 남자로 안방극장을 후끈하게 달굴 예정이다.



특히 공개된 사진 속 지현우는 원작을 찢고나온 듯한 씽크로율로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품이 넉넉한 양복과 성격만큼이나 반듯한 머리 가르마, 날카로운 눈빛은 이수인 캐릭터에 완벽하게 동화된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하고 있는 것.



지현우는 ‘송곳’을 통해 그동안의 작품들과는 전혀 다른 파격적인 행보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로맨틱하고도 부드러운 면모들로 여심을 사로잡아왔던 그의 새로운 연기변신은 시청자들에게도 신선함으로 다가갈 것으로 관심을 더하는 상황.



JTBC ‘송곳’의 한 관계자는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우 지현우의 또 다른 매력을 확인하실 수 있을 것”이라며 “머리부터 발끝까지 이수인 과장으로 변모해나가고 있는 그의 치밀한 열연들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송곳’은 평범하게 살아가고 있던 대형마트의 직원들이 커다란 사건을 맞이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 ‘공룡 둘리에 대한 슬픈 오마주’, ‘습지생태보고서’, ‘대한민국 원주민’ 등대한민국의 사회상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웹툰을 집필한 최규석 작가의 작품이 원작이어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배우 지현우와 캐릭터 이수인의 만남, 그 최상의 시너지를 확인해볼 수 있는 JTBC 새 미니시리즈 '송곳‘은 오는 10월 중 방송될 예정이다.



황지영 기자 jeeyoung2@tvreport.co.kr /사진=유한회사 문전사 송곳, (주)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

연예 '동상이몽2', 20년차 배우 진태현의 반전 고백 [TV리포트=박현민 기자] 20년차 배우 진태현이 연기자로서의 고민을 털어놓는다.오는 24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진태현은 “신인 시절 어떤 배우가 되어야 할지 고민이 많았다”라며 당시 기억을 떠올렸다.진태현은 배우 초창기 시절 여러 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영화 신인상을 받는 등 충무로의 기대주로 떠올랐으나, 갑작스럽게 영화배우로서의 꿈을 접을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이어 “배우로서의 고민은 현재진행형”이라며 박시은도 몰랐던 진솔한 마음을 고백했다. 이를 들은 박시은은 배우이자 아내로서 공감하며 눈물을 흘렸고, 스튜디오 MC들도 그의 진솔한 고백에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마음 한편에 숨겨두었던 배우 진태현의 고민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모아진다.한편, 이날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동이 트기도 전인 새벽 5시부터 나들이에 나섰다. 연애 시절에도 새벽에 만나 오후 1시에 헤어지는 ‘새벽 데이트’를 즐겼다는 두 사람은 맛과 재미, 어느 하나 놓치지 않는 알찬 새벽 데이트 코스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스튜디오 MC들도 “코스가 좋다”, “우리가 몰랐던 새벽의 세계를 알게 됐다”라며 감탄했다.또한, 두 사람은 새벽 데이트 코스 중 하나로 코인 노래방을 찾아 뜻밖의 노래 실력을 뽐냈다. 콘서트장을 방불케 하는 ‘저세상 텐션’으로 고음 노래를 즐기는 두 사람의 모습에 모두가 “아침 6시에 대단하시다”라며 혀를 내둘렀다는 후문이다.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SBS
연예 '선녀들' 韓광복군 총사령부 공개..."예능 최초" [TV리포트=박현민 기자] ‘선을 넘는 녀석들’이 예능 최초로 한국광복군 총사령부 내부를 공개한다.23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26회에서는 대한민국 국군의 뿌리 ‘한국광복군’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모습이 그려진다. 특히 2020년은 한국광복군 창설 80주년을 맞는 해로, 더욱 큰 의미를 더할 전망이다.이날 전현무는 “’선녀들’이 대한민국 예능 최초로 한국광복군 총사령부 내부를 공개한다”며 영광스러운 탐사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충칭 시내 한복판에 위치한 한국광복군 총사령부는 아직 일반 관광객들에겐 공개되지 않은 상태라고.‘선녀들’은 한국광복군의 흔적이 있는 이곳에서 그들이 실제 훈련했던 암호 테스트도 도전했다. 갑자기 열린 ‘선녀들’ 버전 한국광복군 입교 시험에 전현무 유병재 한고은은 멘붕에 빠졌다고. 설민석은 한국광복군 콘셉트에 과몰입한 각 잡힌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선녀들’에게 주어진 한글 암호표는 실제 한국광복군 김우전 선생이 만든 것이라고 한다. 공개된 사진에서 브레인 전현무는 실력도 발휘하지 못한 채 쩔쩔매고 있는 모습이며, 유병재와 한고은도 이 문제를 어떻게 풀어야 할지 막막한 표정만 짓고 있다. 과연 누가 먼저 한국광복군의 한글 암호를 해독하게 될까.뿐만 아니라 암호 테스트를 통해 뜻밖의 한글의 우수성까지 알게 됐다고 전해져, ‘선녀들’을 멘붕에 빠지게도, 감탄하게 만들게도 한 암호의 비밀에 호기심이 더해진다.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MBC
연예 '뭉쳐야 찬다', 박태환도 놀란 안정환표 지옥 훈련 [TV리포트=박현민 기자] 박태환도 놀란 안정환표 지옥의 전지훈련이 공개된다.오늘(23일) 오후 9시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박태환이 사이판에 합류, 사이판 외국인 연합팀과의 경기를 앞둔 완전체 ‘어쩌다FC’의 훈련이 펼쳐진다.사이판 셋째 날, 뒤늦게 합류한 박태환은 ‘어쩌다FC’의 반가운 인사는 물론 지각비라는 선물과 함께 격한 환영을 받는다. 그리고 숨 돌릴 틈 없이 프리패스 훈련장 해변으로 끌려갔다고.아름다운 바닷가를 뒤로한 감독 안정환은 지난 주문진, 제주도 때 보다 “여기가 가장 힘들 것”이라며 역대급 난이도를 예고해 전설들을 바싹 긴장하게 만든다.먼저 ‘어쩌다FC’의 볼 선점을 높이기 위한 민첩성 훈련이 진행된다. 전설들은 왕복 60M의 모래사장을 질주하는 동시에 축구공을 두고 뺏고 뺏기는 치열한 몸싸움을 벌인다.또한 볼 감각과 골 집중력을 키우기 위한 5단계 풀코스 슈팅 훈련이 이어진다. 드리블, 패스, 방향 전환력 등 여러 관문을 통과하고서도 마지막 골이 빗나가는 경우가 속출, 이를 극복하려는 전설들의 승부욕은 사이판의 뜨거운 햇빛마저 이길 정도였다는 후문이다.뿐만 아니라 야외 훈련으로 투톤 피부가 된 박태환을 본 안정환이 “걱정 마, 더 태워줄게!”라며 천진난만하게 대답했다고 해 또 얼마나 업그레이드 된 지옥 훈련이 펼쳐질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뭉쳐야 찬다’ 제작진은 "안정환 감독이 주문진, 제주도 때보다 더 독한 해변 훈련을 준비했다. 훈련이 끝나고 박태환이 '국대 훈련만큼 힘들다'더라(웃음)"며 "지옥의 사이판 전지훈련을 통해 성장할 전설들의 모습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JTBC
연예 '당나귀 귀', 이연복이 직원들과 단체샷 안 찍는 이유 [TV리포트=박현민 기자] 이연복 셰프가 직원들과 단체 사진을 찍지 않는 이유가 공개된다.23일 방송되는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신세대 직원들의 스마트 워크에 적응하는 이연복 셰프의 이야기가 그려진다.이날 이연복은 영업이 끝난 뒤 홀에 모여 앉아 말없이 휴대전화만 들여다는 직원들을 발견하고는 깜짝 놀랐다. 알고 보니 이들은 각자의 안건을 기록으로 남기기 위해 단체 대화방에서 스마트 회의를 하고 있었던 것.이연복은 관심을 보이며 “초대해 봐”라 했고, 활발하게 대화가 오고 가던 단톡방은 이연복 셰프가 들어오자 침묵에 빠졌다. 이에 김숙은 “이게 처음이자 마지막 방이다”, “저건 죽은 방이다”라고 팩트 폭행해 웃음을 자아냈다.이런 가운데 대화방에 올라온 내용을 하나씩 훑어보던 이연복은 “여기 안 들어왔으면 큰일 날 뻔했다”라며 버럭했다. 과연 이날 단톡방에서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한편, 단체 사진으로 추억을 간직하고 싶다는 막내 직원의 요청에 이연복은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자신이 직원들과 단체 사진을 찍지 않게 된 이유를 밝혀 주위를 숙연하게 만들었다고.또한, “직원들에게 국자와 칼 선물을 하지 않는다”고 덧붙여 대체 그에게 어떤 숨겨진 사연이 있는 것인지 방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3일 오후 5시 방송. 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