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정' 김재원, 이연희에 마지막 고백 "내 자신이 싫었다"

기사입력 2015.09.22 10:38 PM
'화정' 김재원, 이연희에 마지막 고백 "내 자신이 싫었다"

'화정' 김재원, 이연희에 마지막 고백 "공주가 아닌 내 자신이 싫어서였다.."

[TV리포트=김문정 기자] '화정' 김재원이 이연희에게 속마음을 고백했다.

22일 방송된 MBC '화정' (김이영 극본, 김상호-최정규 연출) 48회에서는 인조(김재원)가 사경을 헤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인조는 숨이 곧 넘어갈 듯 힘들어했고, 다급히 정명(이연희)을 불러달라고 했다.

인조는 "난 공주가 싫었소. 그냥 싫었던 것이 아니라 때론 죽이고 싶을 만큼 미워했었지. 지금도 그리 다르지 않소. 난 여전히 공주가 편칠 않으니까. 내가 공주를 미워했던 건 사실 공주가 아니라 바로 내 자신이 싫어서였다는 걸..."이라고 털어놨다.

이에 정명은 인조의 탓이 아니라며 "언제나 전하의 잘잘못을 단죄하려고 했던 제 못난 어리석음을 용서해주십시오. 전하의 잘못이 아닌 그 또한 소인의 부족한 탓이었습니다"라고 고백했다.

인조는 오히려 자신이 잘못했다고 하는 정명의 고백에 하염없이 눈물을 쏟았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화정'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