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대성과 함께하는 귀갓길, 자상함이 뚝뚝(종합)

기사입력 2015.09.30 11:00 PM
빅뱅 대성과 함께하는 귀갓길, 자상함이 뚝뚝(종합)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빅뱅 대성이 팬을 위해 보디가드로 분했다. 자상함이 뚝뚝 떨어지는 안심 귀가 서비스, 대성 덕분에 팬은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다.

30일 네이버 V앱에서는 빅뱅 대성의 개인방송 '안심 귀가 서비스'가 진행됐다. 빅뱅 대성은 어학원에 다니는 팬을 기다렸다. 대성은 스케치북 이벤트를 준비하며 센스를 발휘했다.

대성은 팬을 만나자마자 포옹을 하며 애정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대성은 늦은 밤까지 공부를 하고 온 팬을 위해 비타민 음료를 준비하며 자상한 면모를 어필했다.

대성은 팬이 심심하지 않게 터프한 버전으로 비타민 음료를 먹기도 하고 이런저런 대화를 시도하며 팬에게 웃음을 안겼다. 이어 대성은 '뱅뱅뱅'을 좋아한다는 팬과 함께 '뱅뱅뱅' 칼 군무를 췄으며 골목길을 배경으로 즉석 뮤직비디오를 제작하며 특별한 추억을 만들었다.

또 대성은 팬과 함께 편의점에 들렀다. 대성은 팬이 간식을 사주겠다고 말했지만 고른 음식들을 자신이 계산하며 상남자 매력을 발산했다.

이어 대성은 팬이 궁금해 하는 것들에 대한 대답을 내놨다. 대성은 "성대가 약하다. 성대가 찢어질 지언정 무대 위에서 찢어지고 끝내겠다. 목소리가 나오는 순간까지 노래를 할 것이다"라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또 빅뱅의 정규 앨범에 대해 "계획대로 나오는 앨범은 졸업앨범 밖에 없다. 열심히 하고 있는데도 모든 것은 타이밍 같다. 모든 것이 맞춰져야한다. 하지만 조만간 나올 것. 양현석 대표님도 많이 도와주고 있다"라고 귀띔했다.

이후 대성은 팬을 업고 계단을 올랐다. 대성은 자신을 걱정하는 팬에게 "정말 안 무겁다"라고 위로하며 넘사벽 팬서비스를 선사했다. 특히 대성은 팬에게 호신세트를 선물하며 마지막까지 든든한 모습을 보였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네이버 V앱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