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th BIFF] 김우빈 "'스물'은 내게 운명이었다"

기사입력 2015.10.04 7:33 PM
[20th BIFF] 김우빈 "'스물'은 내게 운명이었다"

[TV리포트 해운대(부산) = 조지영 기자] 배우 김우빈이 "영화 '스물'은 내게 운명 같은 작품이다"고 말했다.

4일 오후 부산 해운대 비프빌리지(BIFF Village) 야외무대에서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섹션에 공식 초청된 코미디 영화 '스물'(이병헌 감독, 영화나무 픽쳐스 제작) 무대인사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우빈, 강하늘, 이병헌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인기만 많은 스물, 치호를 연기한 김우빈은 "'스물'의 시나리오를 봤을 때 운명 같은 느낌을 받았다. 당시 다른 스케줄이 겹쳐 못할 위기에 처했는데 다행히 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어 "나뿐만이 아니라모든 배우들이 운명이라고 생각했더라. 이런 좋은 마음이 모여서 좋은 작품이 나온 것 같다. 시간이 지나서도 운명 같다고 당당히 말할 수 있다"고 전했다.

'스물'은 무엇이든 될 수 있고, 누구도 사랑할 수 있는, 무한대의 가능성이 열리는 나이 스물을 맞이한 혈기 왕성한 세 친구의 사랑과 우정을 그린 작품이다. 김우빈, 강하늘, 이준호(2PM), 정소민, 이유비, 민효린, 정주연 등이 가세했고 '힘내세요, 병헌씨'를 연출한 이병헌 감독의 첫 상업영화 데뷔작이다.

해운대(부산)=조지영 기자 soulhn1220@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