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우, 中 후난TV 드라마 '여인화사몽' 캐스팅 확정

기사입력 2015.10.20 10:42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지현 기자] 배우 정일우가 중국 후난 TV 드라마 ‘여인화사몽(女人花似梦)’에 출연을 확정했다.



정일우의 중국 활동을 담당하고 있는 중국 소속사 위에화 엔터테인먼트(YUEHUA Entertainment)는 10월 20일 “정일우가 차기작으로 중국 후난 TV 드라마 ‘여인화사몽(女人花似梦)’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고 밝혔다.



이로써 정일우는 지난 5월 출연 소식을 알렸던 중국 영화 ‘여장부(뉘한쯔)’와 지난 8월 말 촬영을 마친 한중 합작 웹드라마 ‘고품격 짝사랑’ 이후, 약 1개월 만에 차기작 소식을 전하게 됐다.



정일우는 올 한해, 중국에서 장르를 불문한 폭넓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영화와 웹드라마에 이어 이번 차기작을 통해 TV드라마까지 섭렵하게 된 것. 이러한 정일우의 남다른 행보는 대륙 내 그의 뜨거운 인기와 탄탄한 입지를 더욱 굳건하게 할 전망이다.



정일우가 차기작으로 확정한 ‘여인화사몽(女人花似梦)’은 중국 요식업계의 두 거물 기업 '회가'와 '음미'의 치열한 경쟁 스토리와 동가(懂家)네 세 자매의 엇갈리는 사랑 이야기를 담은 ‘도시 미식(都市 美食) 로맨스’ 드라마다.



정일우는 ‘여인화사몽(女人花似梦)’에서 외국 및 한국 음식 블로그를 운영하며 유명세를 타고 있는 한국의 미식평론가 김문호 역을 맡았다. 김문호는 위트있는 신사이지만 약간의 까칠함으로 많은 여성 팬들을 거느린 인기남이자, 맛을 보면 음식을 만든 이의 감정을 읽을 수 있는 특별한 능력을 지닌 인물이다.



피나는 노력으로 중국 음식계의 여성 거인 된 여자 주인공 동이 역에는 중국 톱 배우 친하이루가 캐스팅되어 정일우와 연상연하 커플로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정일우는 “차기작으로 중국 드라마를 통해 인사 드리게 되었다. 첫 중국 드라마라 부담도 되지만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캐스팅 소감을 전했다.



한편 후난 TV 드라마 ‘여인화사몽(女人花似梦)’은 2016년 상반기 방송을 목표로 곧 본격적인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정일우

연예 ‘동상이몽’ 진태현, 정자왕 등극... 박시은 “드라마 스케줄 때문에 임신 미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둘째 임신을 미뤄 온 이유를 밝혔다.1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에선 진태현 박시은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이날 부부는 둘째 임신에 앞서 클리닉을 찾았다. 이 자리에서 박시은은 “작년에 둘째를 갖고자 노력하려고 했는데 진태현도 나도 일을 하는 바람에 놓쳤다”고 밝혔다.“연말까지 촬영을 하면서 시간이 없어졌다. 12번의 기회가 사라졌다”는 것이 박시은의 설명이다.박시은은 또 “주변에서 엽산을 먹으면 좋다고 해서 한동안 챙겨먹었는데 엽산만 먹은 셈이 됐다”고 토로, 웃음을 자아냈다.진태현은 “아기를 가져도 건강할 때 갖고 싶다”며 클리닉을 찾은 이유를 전했다.그러나 진태현을 기다리고 있는 건 정액검사. 무거운 걸음으로 검사실로 향하는 진태현과 달리 박시은은 주의사항을 읽어주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진태현은 “생각보다 굉장히 잘되어 있다. 동영상을 봐야 하니까 비디오 방처럼 되어 있다”며 “처음엔 어색했는데 가면 나 같은 남자들이 많이 있다”라 당시를 회상했다.검사 결과 진태현은 ‘정자왕’으로 등극했다. 이에 진태현은 “갑자기 자신감이 생긴다”며 기뻐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연예 ‘풍문쇼’ 이선정 “맘보걸 활동 중 ‘남자셋 여자셋’ 캐스팅.. 푼수 백치미 연기”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이선정이 데뷔작 ‘남자 셋 여자 셋’의 촬영 비화를 공개했다.17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선 이선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이선정은 원조 맘보걸로 1990년대 글래머스 한 매력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가수 김부용 이상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을 정도.이날 이선정은 녹슬지 않은 미모로 ‘풍문쇼’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특히 MC 박하나는 “대기실에서 먼저 뵙는데 너무 예쁜 거다. 내가 오징어가 된 느낌이었다”고 이선정을 치켜세웠다.이선정은 홍석천과 각별한 사이. 이들은 신인 시절 MBC 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이 시트콤은 이의정 송승헌 소지섭 등을 배출한 스타 등용문. 이선정은 “맘보걸 활동 중 가수를 할까 배우를 할까 고민하던 찰나 제의가 들어와서 출연하게 됐다. 푼수 백치 이미지였다”며 ‘남자 셋 여자 셋’ 출연 계기를 전했다.“그땐 연기할 때 카메라를 못 쳐다봤다”는 것이 이선정의 설명이다. 그는 “나는 톱스타도 아닌데 ‘남자 셋 여자 셋’ 방송을 보면 TV를 부수고 싶다”라 너스레를 떨었다.송승헌과 관련된 촬영 비화도 전했다. 이선정은 “한 번은 사이판으로 촬영을 간 적이 있는데 여배우들끼리 술을 마시고 바다에 간 적이 있다. 옷을 벗고 바다에 들어갔는데 나중에 옷이 없어진 거다. 알고 보니 송승헌과 홍경인이 숨긴 것”이라고 당시를 회상했다.이선정은 “지금은 ‘에라, 모르겠다’ 하면서 그냥 나왔을 텐데 그땐 어릴 때라 30분 넘게 바닷 속에 있었다. 송승헌이 그렇게 짓궂었다”고 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