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살벌 패밀리', 시청률 神 정웅인 뜬다

기사입력 2015.10.21 8:58 AM
'달콤살벌 패밀리', 시청률 神 정웅인 뜬다

[TV리포트=김지현 기자] '흥행보증수표' 정웅인은 또 대박을 터뜨릴 수 있을까.

MBC 새 수목드라마 ‘달콤살벌 패밀리’(극본 손근주, 연출 강대선)의 배우 정웅인이 요즘 대세다운 포스를 제대로 발휘한다. 최근 드라마는 물론 영화, 예능 등 동에 번쩍 서에 번쩍하며 흥행의 아이콘 배우로 입지를 탄탄히 다지고 있는 정웅인(백기범 역)이 첫 등장부터 예사롭지 않을 것을 예고했다.

극 중 정웅인은 김응수(백만보 역)가 회장으로 있는 충심파의 외아들 백기범 역을 맡아 열연할 예정이다. 특히 그동안의 작품 속에서 보스의 심복, 신스틸러 조직원 등으로 묵직한 존재감을 발휘해온 그였기에 이번엔 조직을 진두지휘하게 된 정웅인표 보스 연기는 어떻게 다를지 기대감이 남다를 수밖에 없는 상황.

충북 제천이 고향인 정웅인은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사투리 연기에 도전해 더욱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그는 첫 촬영에 앞서 “사투리 연기는 처음이라 긴장된다”며 떨리는 마음을 드러냈다. 고향 사투리를 만나 그가 ‘물 만난 고기’ 같은 활약상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진다.

정웅인은 제작사를 통해 “출연을 결정짓고 정준호에게 설렌다는 문자를 받았다. 그 문자에 더욱 설레더라”며 작품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준호는 "요즘 흥행 대세인 정웅인에게 묻어가고 싶다"고 전했고, 정웅인과 부부 호흡을 맞추는 유선(이도경 역) 역시 정웅인을 ‘꼭 함께 연기해보고 싶었던 배우’로 꼽으며 기대감을 드러내 이들의 케미스트리에도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드라마 ‘달콤살벌 패밀리’는 집밖에선 폼 나는 조직 보스지만, 집안에서는 와이프 잔소리와 두 아이들의 무시에 찬밥 신세인 두 가장이 가족을 지키기 위해 벌이는 처절한 사투를 그린다. 오는 11월 첫 방송된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