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정' 정재영 "박보영 눈웃음, 버럭 연기에 방해"

기사입력 2015.10.21 11:48 AM
'열정' 정재영 "박보영 눈웃음, 버럭 연기에 방해"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정재영이 박보영의 눈웃음이 연기에 방해가 된다고 밝혔다.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정기훈 감독, 반짝반짝영화사 제작)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박보영은 극중 명문대 출신의 빵빵한 스펙을 갖추었지만 현실은 취준생으로, 가까스로 수습 딱지와 함께 사회 생활을 시작하게 된 열정과 패기의 새내기 기자 도라희를 연기했다.

정재영은 다른 건 다 먹어도 '물' 먹는 것만은 못 참는, 확고한 신념의 연예부 데스크 하재관 부장으로 분했다.

이날 정재영은 '박보영의 눈웃음 때문에 버럭 연기에 방해된 적이 있었냐'라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했다.

정재영은 "박보영이 너무 예쁘고 귀여우니까 아무래도 방해가 된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메소드 연기를 펼쳤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는 스포츠지 연예부 수습 기자로 사회 첫 발을 내디딘 신입 도라희가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 같은 상사 하재관을 만나 사회 생활의 거대한 벽에 온 몸으로 부딪히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박보영, 정재영이 가세했고 '애자' '반창꼬'를 연출한 정기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11월 25일 개봉.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조성진 기자 jinphoto@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