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진세연, '인천상륙작전' 여주인공 낙점…이정재와 호흡

기사입력 2015.10.30 6:25 AM
[단독] 진세연, '인천상륙작전' 여주인공 낙점…이정재와 호흡

[TV리포트 = 조지영 기자] 배우 진세연이 리암 니슨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인천상륙작전'(이재한 감독, 태원엔터테인먼트 제작)에 여주인공으로 낙점됐다.

최근 복수의 영화 관계자는 TV리포트를 통해 "전쟁 블록버스터인 '인천상륙작전'에 홍일점이 등장한다. 스포트라이트를 한몸에 받는 이 역할에 진세연이 캐스팅됐다"고 전했다.

한 관계자는 "영화 속 유일한 여주인공인 진세연은 이정재와 에피소드를 만들며 존재감을 드러낼 전망"이라며 "진세연 외에도 정준호가 '인천상륙작전'에 합류하며 김선아 또한 특별출연으로 등장한다"고 귀띔했다.

1950년 9월 15일 국제연합(UN)군이 맥아더의 지휘 아래 인천에 상륙하여 6·25전쟁의 전세를 뒤바꾼 군사작전인 인천상륙작전을 그린 전쟁 블록버스터 '인천상륙작전'. 인천상륙작전의 발판이 된 일명 X-RAY 첩보작전과 팔미도 작전을 아우르는 이야기를 담아낼 것으로 일찌감치 기대작에 이름을 올렸다.

무엇보다 할리우드 스타 리암 니슨이 '인천상륙작전'에서 맥아더 장군 역으로 출연을 확정 지으며 전 세계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여기에 해군 대위 역할로 이정재가, 북한군 엘리트 장교로 이범수가 가세하며 역대급 캐스팅을 완성했다.

오늘(30일) 오전 서울 소공동에 위치한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제작발표회를 여는 '인천상륙작전'. 대장정의 서막을 알리는 이번 자리에 이정재, 이범수를 비롯해 진세연, 정준호가 참석해 출연을 공식 발표한다. 또한 이재한 감독과 정태원 프로듀서가 '인천상륙작전'에 대한 구체적인 제작 상황을 전하고 스케줄 상 참석하지 못한 리암 니슨의 소감 영상이 공개될 예정이다.

'인천상륙작전'은 CJ E&M이 투자·배급을 맡고 내년 6.25 한국전쟁 기념일에 맞춰 개봉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