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정아 주연 공포영화 '장산범' 크랭크업..내년 개봉

기사입력 2015.11.09 8:37 AM
염정아 주연 공포영화 '장산범' 크랭크업..내년 개봉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장산범'(허정 감독, 스튜디오 드림캡쳐 제작)이 크랭크업했다.

지난 2013년 데뷔작 '숨바꼭질'로 560만 관객을 동원한 허정 감독이 '장산범'으로 돌아온다. '장산범'은 목소리를 흉내 내 사람을 홀린다는 '장산범'을 둘러싸고 한 가족에게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

영화의 소재가 된 장산범은 한반도 중에서도 특히 소백산맥 이남 지역 쪽에서 오랫동안 구전으로 전해져 내려오는 괴물이다. 털이 하얀 호랑이의 모습을 하고, 사람의 목소리를 곧잘 흉내 내는 이 괴물이 어린이들을 잡아간다는 설화가 전해지고 있다. 

허정 감독은 "거스를 수 없는 매혹적인 목소리가 바로 장산범이라고 생각한다. 암흑 속에 들리는 여러 가지 소리. 그 소리 중 어떤 소리도 믿지 못하는 한 사람의 이야기에서 시작된 영화가 바로 '장산범'"라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아이를 잃고 실의에 빠진 모성애 강한 여인 희연 역할은 염정아가 맡아 열연을 펼친다. 염정아는 '장화, 홍련'에서 인상적이고 카리스마 넘치는 역할로 관객들을 매료시킨 바 있다. 염정아는 "소재-시나리오-캐릭터의 3박자가 매력적인 영화"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실의에 빠진 아내 희연의 곁을 지키는 남편 민호 역할은 박혁권이 맡았다. 최근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박혁권은 "'숨바꼭질'을 정말 재미있게 봤고, 허정 감독의 센스있는 연출을 주목 하고 있었다. 시나리오가 워낙 탄탄해 단 한번에 출연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염정아, 박혁권 등 성인 배우들 외에도 다양한 인물들이 가세해 거스를 수 없는 매력을 선사한다.

'장산범'은 내년 여름 개봉한다.

이선화 기자 seonflower@tvreport.co.kr 사진=영화 '장산범' 스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