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하게 고고’ 전교 1등도 꼴찌도 모두 웃는 “해피엔딩” (종합)

기사입력 2015.11.10 11:04 PM
‘발칙하게 고고’ 전교 1등도 꼴찌도 모두 웃는 “해피엔딩” (종합)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드라마 ‘발칙하게 고고’가 스펙 지상주의에서 벗어나 반짝이는 청춘 그 자체를 그려내며 12회 짧은 항해에 마침표를 찍었다.

10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발칙하게 고고’ 마지막 회에서는 청춘의 새 출발이 그려졌다.

교육부 감사로 경란(박해미)이 학교를 떠나고 치어리딩 부가 해산된 가운데 대회를 앞두고 있던 연두(정은지)와 학생들이 경악했다. 특히 연두는 이렇다 할 답을 찾지 못해 전전긍긍하는 상황.

그렇게 대회는 다가왔고 연두는 하고 싶은 사람만 같이 하자며 친구들에게 선택지를 줬다. 연두는 또 “누군가 나오지 않았다고 해서 절대 그 사람을 미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각자 선택을 존중해주자고”라며 잡음을 일축했다.

이번엔 김열(이원근)이 나설 차례. 김열은 감사에 앞서 응원부를 탈퇴한 하준을 챙겼다. 하준이 분명 무대에 서고 싶어 할 거라며 집 안에 감금된 그를 구출해낸 것. 그러나 여기까지 김열의 역할로 나머지는 하준 본인의 몫이었다. 하준은 폭력을 행사하려 하는 부에 맞서 “이제 하나도 안 무서워요. 그러니 공연장 와서 깽판을 치든 저를 개처럼 끌고 가든 마음대로 하세요. 이제 더는 절 미워하지 않을 겁니다”라고 다부지게 말했다.

비록 치어리딩 부의 해산이 기사화되며 아이들은 야유에 시달려야 했지만 무사히 무대를 마치는 것으로 성취감을 느꼈다. 이에 따라 백호와 리얼킹의 갈등은 매듭이 지어졌고, 하준 부는 접근금지 명령을, 현미(고수희)는 비리 연루 혐의로 조사를 받게 됐다.

청춘의 삼각관계도 정리됐다. 이날 하준은 한 소녀를 통해 아파도 사랑하는 법을 배웠다며 연두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병재(최덕문)와 선영(김여진)이 다시 사랑을 시작하면서 연두와 김열의 관계는 미궁에 빠졌다. 그러나 이들은 김열과 연두를 위해 결혼을 포기한 바. 결국 이혼한 생모 쪽으로 호적을 옮기려 하는 김열의 모습이 극의 엔딩을 장식하며 ‘발칙하게 고고’의 막이 내렸다.

한편 ‘발칙하게 고고’ 후속으론 소지섭 신민아 주연의 ‘오 마이 비너스’가 방송된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발칙하게 고고’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