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민·이다희, 깜짝+떨림의 ‘미니시리즈 특별연기상’ 수상 [SBS연기대상]

기사입력 2015.12.31 8:57 PM
남궁민·이다희, 깜짝+떨림의 ‘미니시리즈 특별연기상’ 수상 [SBS연기대상]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남궁민과 이다희가 미니시리즈 부문 특별 연기상을 수상했다.

31일 서울 코엑스 D홀에서 '2015 S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남궁민, 이다희가 특별연기상 미니시리즈 부문 수상자로 호명됐다.

특별연기상 미니시리즈 남자부문에는 ‘용팔이’ 정웅인, ‘냄새를 보는 소녀’ 남궁민, ‘미세스캅’ 손호준, ‘용팔이’ 조현재, 여자 부문에는 ‘용팔이’ 배해선, ‘냄새를 보는 소녀’ 윤진서, ‘미세스캅’ 이다희,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장소연이 각각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남궁민은 “시상식 많이 와봤는데 매번 빈손으로 돌아가곤 했다. 10년 넘게 상을 못 받다가 오랜만에 상을 받았다”고 웃어보였다.

이다희는 “SBS로 드라마 데뷔를 해서 2년 전에 이 자리에서 뉴스타상을 받았지만 당시 수상 소감을 말하지 못한 채 가게 됐다. 그래서 꼭 수상소감을 말하고 싶었다”라며 “매년 연기대상에 올 수 있다는 것 만으로도 행운인 것 같다. 일이 없었을 때는 ‘나는 언제 연기대상에 갈까’하는 생각을 했는데, 올해 집에서 TV로 안 보게끔, 시상식에 참석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2015 SBS 연기대상’은 유준상, 이휘재, 임지연의 진행으로 생방송됐으며 이날 대상 후보에는 ‘펀치’의 김래원, ‘용팔이’ 주원, ‘애인있어요’ 김현주,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이 이름을 올렸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2015 SBS 연기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