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화 "내가 영웅재중 이상형? 어린데 보는 눈 있네"

기사입력 2011.01.05 5:16 AM
전인화 "내가 영웅재중 이상형? 어린데 보는 눈 있네"

 

[TV리포트 이경남 기자] 배우 전인화가 JYJ 영웅재중 때문에 딸에게 질투를 받았던 사연을 공개했다.

4일 방송된 KBS 2TV '김승우의 승승장구'에서 전인화는 영웅재중의 이상형 발언으로 딸에게 질투의 대상이 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날 전인화는 "어느 날 딸이 뜬금없이 오더니 '엄마는 좋겠소' 라고 말하며 못마땅한 표정을 짓더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전인화가 이상형이라는 영웅재중의 고백에 대한 딸의 시기 어린 질투였던 것.

당시 영웅재중의 존재를 몰랐다는 전인화는 "딸이 사진을 보여줬는데 너무 꽃미남이더라"면서 "딸은 영웅재중 시력이 나쁘다고 투덜대던데 제대로 된 거다. 어린아인데 볼 줄 아는구나!"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이날 전인화는 최근 이상형으로 배우 현빈을 꼽으며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춰보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사진 = KBS 2TV '김승우의 승승장구' 화면 캡처

이경남 기자 kn0402@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