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녀별남` 김해숙-박정수, 관록의 모정연기 기대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별녀별남` 김해숙-박정수, 관록의 모정연기 기대
KBS1 일일드라마 `별난여자 별난남자`가 또다시 출생의 비밀문제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멎게 만들고 있다.

10일 방송에서 석현 모(박정수)가 예비며느리 해인(김성은)에게 준 브로치를 해인이 종남(김아중)에게 선물했단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석현모는 경악했고 해인은 `줄 사람에게 줬다`며 종남과 석현(고주원)의 사랑을 석현모에게 알렸다. 해인이 이런 일을 벌이게 된 계기는 호텔 사건 때문이었다.

석현은 자신의 부모가 친부모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괴로워했고 술에 취해 몸을 가누지 못했다. 이에 종남이 그를 호텔에 데려다줬고 아무일 없이 밤을 지샜지만 오해를 사게 된 것이다.

이후, 석현은 자신에게 헌신해준 양부모를 위해 살아가기로 결심했고 석현 모가 탐탁치 않아하는 종남과의 사랑을 접었던 것. 출생비밀로 인한 갈등이 일단락되는 듯 했다.

이와 관련, 이날 불거진 석현과 종남이 호텔에 같이 있게 된 오해가 풀리는 과정에서 자연히 석현이 괴로워한 이유에 초점이 모아지게 될 전망이다. 더구나 기웅과 종남, 해인에게 `출생비밀` 때문에 괴로워하고 있다는 단서를 많이 흘려놓고 있어 밝혀지는 것은 시간문제인 셈.

출생비밀이 다시 불거지며 기대를 모으는 대목은 키운 정과 낳은 정을 가슴에 묻고 있는 어머니 역할의 연기자들이 보여 줄 절절한 모정연기다. 이제까진 석현이 알까 봐 전전긍긍하거나 안타깝게 바라보는 수준에서 그쳤지만 석현이 진실에 다가가고 있는 마큼 친모와 양모의 숨겨진 자식사랑이 전면에 부상하게 되는 것이다.

아들을 작은집에 보내고 모정을 숨긴 채 살아야했던 큰어머니 김해숙과 새침하고 이기적이지만 자식에 집착하는 정나라 역할의 박정수, 두 중견 연기자들의 활약이 재미와 감동을 배가 시킬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해숙은 `장밋빛인생`에서 딸 맹순이가 암에 걸린 사실을 알고 바닥에 누운 채 절규하는 열연을 펼치며 박수를 받은 바 있고 `부모님전상서`에서도 귀여운 어머니상을 보여줬다. 이런 관록 연기에 힘입어 김해숙은 2005년 KBS연기대상 최우수상을 거머쥐었다. 이전 작품들과 비교해 어떤 색다른 연기변신을 할 지 주목된다.

앞으로 두 중견 연기자의 모정연기가 젊은 연기자들의 사랑행보와 함께 드라마 인기의 한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사진 = KBS 제공) [TV리포트 하수나 기자]snha@pi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