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 발렌타인데이 초콜릿 부르는 남친룩 정석, 박보검

기사입력 2016.02.12 9:00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임경아 기자] 발렌타인데이가 코앞이다. 하트 터지는 달달한 데이트를 기대했는데 남친이 이제 막 잠에서 깬 듯 부시시한 모습으로 나타난다면? 패션테러리스트 남친을 위해 남친룩의 정석 박보검 스타일을 제안한다. 몇 가지 코드만 알면 사랑받는 남친룩을 완성할 수 있을 것. 워너비 남친 1위 박보검 스타일 엿보기.



 





★스테디셀러 아이템 활용하면 실패 확률 낮다!



패션에 관심 없는 남친이라면 남들 다 가진 기본 아이템부터 장만하자. 스타디움 점퍼는 ‘응답하라 1988’ 세대부터 사랑받아 온 대표적인 캠퍼스룩. 여기에 청바지를 롤업해 매치하면 귀여운 남친룩 완성.





★기본에 충실하라!



패션에 너무 관심 있는 남친도 피곤하긴 마찬가지. 기본 아이템인 티셔츠와 청바지를 적절히 매치시키는 센스 정도면 충분하다. 편안해 보이는 후드티와 청바지의 궁합은 꾸미지 않은 듯 자연스러워 보여 언제 어디서나 잘 어울린다. 





★액세서리로 포인트 살리기!



매일 비슷해 보이는 스타일이라 싫증 난다면 모자나 팔찌 등 소품으로 포인트를 주는 것도 방법. 햇살 좋은 봄날, 스웨그 넘치는 커플 모자를 쓰고 데이트라도 한다면 캐주얼한 매력을 뽐낼 수 있을 듯. 





★헤어스타일도 패션이다!



박보검 같은 꽃미남이 아니라고 해서 얼굴을 포기해선 안된다. 자신의 얼굴형에 맞는 헤어스타일만 찾아도 훈남으로 거듭날 수 있다. 자신의 의견을 고집하기 보다 여친의 말에 귀 기울이는 것도 착한 남친의 자세. 잊지 말자, 패션의 완성은 얼굴이라는 것을. 



TV리포트=임경아 기자 /사진=에드윈 제공

연예 핑크 "코로나19 확진→완치, 美정부 검사부족은 비극이자 실패"[할리웃통신]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미국 팝스타 핑크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2주간 자가격리 끝에 완치됐다고 밝혔다.핑크는 지난 3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주 전 3살 배기 아들과 나는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났다. 다행히도 주치의를 통해 검사를 받을 수 있었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이어 핑크는 "이미 의사의 권고로 자가 격리 중이었고 확진 이후에도 2주간 자가격리를 했다"라면서 "며칠 전 재검사에서 감사하게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완치 소식을 밝혔다.이와 함께 핑크는 "코로나19 검사를 더 광범위하게 하지 못 하는 것은 미국 정부의 비극이자 실패다. 코로나19는 심각하다. 젊든, 늙었든, 건강하든 그렇지 못하든, 부유하든, 가난하든 모든 사람에게 영향을 끼친다"고 호소했다.또 그는 "우리의 아이들, 가족, 친구를 보호하기 위해 더 많은 무료 검사가 지원돼야 한다"라면서 "최전선에서 매일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들은 우리의 영웅"이라고 강조했다.그는 "18년간 심장병 및 심장 이식 센터에서 근무했던 어머니를 기리기 위해 필라델피아 템플 대학 병원 응급 기금에 50만 달러(한화 약 6억 원), 로스앤젤레스 시장이 운영하는 코로나19 대응 기금에 50만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해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다.마지막으로 그는 "앞으로 2주간이 굉장히 중요하다. 꼭 집에 있어 달라"라고 사회적 거리두기 중요성을 강조했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핑크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