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탁해요 엄마' 고두심, 가족애 느끼며 평온한 죽음결말 (종합)

기사입력 2016.02.14 9:09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진아 기자] ‘부탁해요 엄마’에선 고두심이 결국 죽음을 맞는 결말을 맞았다.



14일 KBS2 ‘부탁해요 엄마’마지막회가 방송됐다. 임신을 하게 된 채리(조보아)는 임신우울증에 걸렸지만 영선(김미숙)이 찾아와 채리의 엄마노릇을 해주고 싶다는 진심을 드러냈고 채리는 외로움을 달랠 수 있었다. 



실어증에 걸린 형규(오민석) 역시 말문이 터졌다. 엄마 산옥은 자신에 대한 죄책감으로 아들 형규가 말문을 닫았다는 사실을 알고 가슴아파했다. 이어 산옥은 “그만 괴로워하라”며 형규의 마음을 누구보다 자신이 더 잘 알고 있다고 위로했다. 산옥은 “너 벌줄 만큼 줬어. 너 이러고 있으면 내가 진짜 아퍼서가 아니라 속이 상해 죽을거 같아”라고 말했고 결국 형규는 “엄마”라고 외치며 말문이 트였다. 



또한 이날 방송에선 산옥과 동출(김갑수)의 리마인드 웨딩이 거행됐다. 웨딩드레스를 입고 싶어했던 산옥의 마음을 눈치챈 동출은 자식들과 리마인드 웨딩을 추진했다. 순백의 웨딩드레스를 입은 산옥은 남편 동출과 함께 결혼식을 올리며 꿈을 이뤘다. 동출은 산옥에게 사랑한다는 마음을 전하며 아내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집에서 피로연을 하게 된 가족들. 즐겁게 가족끼리 피로연을 즐긴후에 모두 잠자리에 들었다. 산옥은 아이들이 잠든 방을 일일이 열어보며 아이들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아이들을 보며 행복했고 후회 없는 살았다며 흐뭇해했다. 이어 잠든 남편을 보며 “당신 만나 좋았어. 절대 후회 안해. 사랑해”라고 말하고는 잠자리에 들었다. 



그러나 이튿날 산옥은 깨어나지 못했다. 산옥은 가족들과 함께 한 추억을 안고 결국 평온하게 죽음을 맞았다. 1년 후 엄마 산옥에 대한 추억과 사랑을 가슴에 안고 행복하고 단란한 가족을 이루며 살아가는 가족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가족들이 모인 곳에 죽은 산옥이 찾아와 가족들을 향한 사랑과 그리움을 드러내며 뭉클함을 안겼다.



한편 ‘부탁해요 엄마’는 가족애와 위대한 모성애를 조명한 드라마로 시청률 30%를 넘으며 인기를 모았다.



사진=‘부탁해요 엄마’화면캡처



김진아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연예 마이클 베이 감독, 12월 내한…넷플릭스 ‘6 언더그라운드’ 관객 만난다 [공식입장]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넷플릭스(Netflix) 영화 ‘6 언더그라운드’의 마이클 베이 감독이 오는 12월 2일 내한한다. 15일 넷플릭스는 이 같이 밝히며 “마이클 베이 감독과 라이언 레이놀즈 및 주연 배우들의 전 세계 최초 월드 프리미어를 위한 내한”이라고 설명했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6 언더그라운드’ 월드 프리미어에는 마이클 베이 감독과 라이언 레이놀즈를 비롯한 주요 배우들이 참석한다. 이들은 프레스 컨퍼런스를 시작으로 레드카펫 및 월드 프리미어로 전 세계 최초로 한국 관객들과 만날 계획이다.‘6 언더그라운드’는 애초에 존재하지 않았던 것처럼 과거의 모든 기록을 지운 여섯 명의 정예 요원, 스스로 ‘고스트’가 된 그들이 펼치는 지상 최대의 작전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세계 각국에서 선발된 여섯 명의 정예 요원들은 각자 뛰어난 능력은 물론 미래를 바꾸기 위해 자신의 과거를 지우는 것도 개의치 않는 확고한 신념으로 뭉친다. 자신들은 기억되지 않더라도 그들의 신념과 결심은 역사에 남기를 바라는 미스터리한 리더 라이언 레이놀즈가 직접 모든 요원을 선택한다.특히 ‘나쁜 녀석들’, ‘더 록’, ‘트랜스포머’ 프렌차이즈로 알려진 액션 마스터 마이클 베이 감독이 ‘6 언더그라운드’의 연출과 제작을 맡았다. 이안 브라이스와 제작사 스카이댄스의 데이비드 엘리슨, 다나 골드버그, 돈 그레인저도 제작에 함께 했다. ‘데드풀’ 시리즈의 렛 리스와 폴 워닉이 각본을 집필했다. 사막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대규모 총격씬과 도심 카체이싱, 피렌체를 비롯해 전 세계를 배경으로 하는 역대급 액션 블록버스터에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6 언더그라운드’는 오는 12월 13일 넷플릭스에서 첫 공개될 예정이다.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넷플릭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