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김지원, '태후' 효과…CF 러브콜 쏟아지지 말입니다

기사입력 2016.03.11 2:2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우 김지원이 '광고 블루칩'으로 떠올랐다.



과거 음료 '오란씨'의 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한 김지원. 뚜렷한 이목구비와 선한 마스크로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었으며, 광고 업계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현재 김지원은 KBS2 '태양의 후예'에 출연 중인데, 연기와 미모 포텐이 터진 상황이다. 극 중 그가 맡은 역은 특전 사령관의 무남독녀 딸 윤명주 중위다.



단발머리에 군복을 입은 김지원은 그 어느 때보다 빛나 보인다. 자신한테 꼭 맞는 옷을 입은 것. 특히 목소리가 좋은 김지원의 '다나까' 말투는 귀에 쏙쏙 들리고 매력적이다. 그는 안방극장에 불어온 '걸크러쉬' 열풍을 이어가고 있는 중이다.



여군 김지원은 사랑에도 거침이 없다. 이른바 '직진 로맨스'다. 극 중 윤명주는 서대영(진구) 상사와 안타까운 사랑을 펼치고 있다. 두 사람은 서로를 지독하게 사랑하지만, 윤명주의 아버지 윤중장(강신일) 때문에 계속해서 엇갈리고 있다.



서대영은 일부러 피하지만, 윤명주는 계속해서 전화를 걸고 그에게 집착한다. "마음이 떠났다"는 말에도 "안 믿어"라고 한다. 심지어 오직 그를 보기 위해 우르크로 쫓아왔다. 하지만 윤중장에 의해 서대영은 다시 한국으로 돌아가게 됐고, 두 사람은 만나자마자 안타까운 이별을 했다.



그러다가 우르크에서 지진이 발생하고, 서대영도 희생자를 돕기 위해 돌아왔다. 뜨거운 눈빛을 주고받은 두 사람. 윤명주는 "다치지 마십시오. 명령입니다. 목숨 걸고 지키십시오."라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이러한 김지원의 활약으로 광고 업계의 러브콜도 쏟아지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와 관련, 김지원의 소속사 킹콩 엔터테인먼트 측은 "원래 중국과 함께 진행하는 패션, 뷰티 모델을 맡고 있다. 이번에 '태양의 후예'가 방송되면서 통신사, 화장품, 게임 등 광고 회사로부터 모델 문의가 엄청나게 늘었다"면서 인기를 실감한다고 전했다.



한편, '태양의 후예'는 사전 제작 드라마로 촬영을 모두 마친 김지원은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KBS

연예 ‘태양의 계절’ 최성재, 대표직 잃었다... 이덕희, 父정한용 지난 악행에 충격[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최성재가 마침내 모든 걸 잃고 버려졌다. 이덕희는 정한용의 지난악행에 경악했다.  23일 방송된 KBS 2TV ‘태양의 계절’에선 태양(오창석 분)이 광일(최성재 분)에 해임을 통보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광일이 친권포기 조건으로 제시한 건 계열사 대표직을 유지하는 것이다. 이에 태양도 장 회장도 선택의 기로에 섰다.  결국 태양은 이사회 결정에 운명을 맡겼다. 결과는 만장일치 해임. 태양은 광일에 이 소식을 전하며 “한 두 사람은 네 손을 잡아줄 줄 알았는데 만장일치라니 놀랐다. 어쨌든 유감이다”라고 넌지시 말했다.  태양은 또 “솔직히 나 흔들렸어. 네가 지민이 친권을 포기하겠다고 해서. 그래서 이사회에서 네 편을 들어주는 사람이 한 명이라도 있으면 인정에 호소하며 슬쩍 묻어갈까 고민도 했다”며 그간의 고민도 덧붙였다.  도주 중인 태준은 정희에게 전화를 걸어 “나랑 광일이랑 끝까지 매달렸는데. 하여튼 장 씨 집안 매정한 거 알아줘야 돼”라고 이죽거렸다. 이에 정희가 “그래서 뭐? 용서라도 비시게?”라 물으면 그는 “몰라도 이렇게 몰라. 그러니 평생을 속고 살지. 무슨 인생이 속고만 살아. 남편한테 속아 며느리한테 속아. 나중엔 아들 녀석한테도 속고”라 일갈했다.  이어 그는 “나보다 지독한 사람은 따로 있어. 당신 인생 망친 건 내가 아니라 당신 아버지야. 당신이 오매불망 못 잊어하는 그 남자, 네 아버지가 해했어. 널 미혼모라 만든 게 네 아버지라고”라 폭로했다.  이에 정희는 믿을 수 없다고 소리치면서도 큰 충격을 호소했다. 태준은 “당신이 당신 아버지에 대해 너무 모르는 것 같아서 내가 알려주는 거야”라고 덧붙이는 것으로 쐐기를 박았다.  결국 정희는 정 선생을 통해 태양 부 석규가 장 회장에 의해 살해된 사실을 알게 됐다. 정희는 “이럴 수 없어. 이럴 순 없어”라며 울부짖었다.  이어 정희는 장 회장을 찾아 석규의 최후에 얽힌 진실을 추궁했다. 지난 업보를 떠올리며 안절부절 못하는 장 회장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태양의 계절’ 방송화면 캡처 
연예 김종민, 연정훈, 문세윤 ‘1박2일 시즌4’ 합류…제작진 “논의중” [종합] [TV리포트=김예나 기자] KBS 대표 예능프로그램 ‘1박2일’의 시즌4 론칭이 가시화되고 있다. 김종민, 연정훈, 문세윤이 라인업에 오른 것으로 알려지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이끌고 있다.KBS2 ‘1박2일 시즌4’는 오는 11월 중순께 첫 촬영을 예정하고 있다. 지난 3월 시즌3의 방송 중단 이후 본격적인 움직임은 이번이 처음이다.현재 제작진은 최종 멤버를 확정하고 있는 단계로 23일 기준 세 명의 출연진이 거론됐다. 배우 연정훈, 개그맨 문세윤 그리고 시즌1부터 줄곧 ‘1박2일’과 함께하고 있는 김종민이다. 그러나 제작진은 이번 라인업에 상당히 조심스러워하는 눈치다. 제작진은 “논의 중이다. 아직 결정된 바 없다”는 입장을 내놓은 상태.‘1박2일’은 2007년부터 지속된 장수프로그램으로 ‘국민 예능’이란 타이틀을 얻었다. 그러나 지난 3월 멤버 정준영의 성폭력 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방송 중단의 사태를 맞아야 했다. 그 후 꾸준히 재개설이 나돌았으나, 쉽사리 성사되지 못했다. 이 때문에 시즌4에 대한 언급 자체를 어려워 하는 것으로 보인다.그러나 더 이상 ‘1박2일’의 자리를 비워둘 수 없었던 KBS 예능국은 올해를 넘기지 않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출연진은 물론 제작진 역시 교체하며 시즌4에 대한 기대를 보이고 있다.‘1박2일 시즌4’는 오는 12월 중 첫 방송을 예정하고 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