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송중기·유아인·류준열, 3인3색 85·86 어벤져스

기사입력 2016.04.11 7:58 AM
[리폿@이슈] 송중기·유아인·류준열, 3인3색 85·86 어벤져스

[TV리포트=김지현 기자] '대체 85, 86년에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

두 해의 정기는 세 사람에게만 집중된 것일까. 배우 송중기(1985)부터 유아인·류준열(1986)까지 한 세대를 대표하는 대세들이 여심을 완벽히 접수했다.

이들이 가는 모든 곳에 스포트라이트가 따르고, 일거수일투족은 화제가 된다. 맏형인 송중기는 KBS2 '태양의 후예'로 인기에 정점을 찍었고, 유아인은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다양한 영역에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류준열은 데뷔하기가 무섭게 단숨에 스타덤에 오른, 말 그대로 혜성같이 등장한 신예 스타다.

#송중기 - 한국 넘어 대륙 정복

모두가 송중기만 바라보고 있다. '태양의 후예'에 대한 관심을 '인기'라는 말로 표현하기에 이 단어는 지나치게 소박하다. 인기보다는 '신드롬'이라는 표현이 더 적합할 듯하다. 이 모든 현상의 중심에 송중기가 있다.

2008년 영화 '쌍화점'으로 데뷔한 그는 곱상한 외모 탓에 현재와 같은 남성적인 이미지는 없는 편이었다. 그러나 배우는 매력과 이미지를 단련하는 직업인 법. 아나운서 지망생 시절 만들어진 '정확한 딕션'과 사뭇 무거워진 분위기로 점점 남성성의 아우라를 더해가더니, 현재의 유시진 대위를 탄생시켰다.

이제 한국을 넘어 대륙을 향해 뻗어가는 그. 어떤 설명이 필요한가.

# 유아인 - 노력이 배우를 만든다

유아인은 대기만성 형이다. 세 사람 중 가장 데뷔가 빨랐지만, 스타덤에 오르는 속도는 세 사람에 비하면 다소 느린 편이다. 그러나 그만큼 그릇이 단단하다. 어디에 내놓아도 깨지지 않을 것 같은 점성을 지닌 배우가 바로 유아인.

2003년 청소년 드라마 '반올림'으로 연기에 발을 디딘 그는 데뷔작부터 좋은 반응을 얻으며 팬들을 조금씩 확보해갔다. 이후 사람들의 관심에서 의도적으로 떨어져 자신만의 시간을 가졌다는 유아인은 다수의 영화에 출연하며 내공을 쌓고 KBS '성균관 스캔들'(2010)로 다시 대중에게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 이때 송중기와 호흡을 맞추면서 남남 커플의 케미스트리를 과시하기도.

이후는 승승장구. 요즘 말대로 포텐이 터지면서 믿고 볼 수 있는 배우가 됐다.

# 류준열 - 될 사람은 바로 터지는 법

류준을 모든 것이 빠르다. 빠르게 스타덤에 올랐고, 빠르게 주연을 꿰찼다. 데뷔는 세 사람 중 가장 느리지만, 행보에는 가속도가 붙었다. 지난해 영화 '소셜포비아'로 데뷔한 그는 차기작 tvN '응답하라 1988'(응팔)로 하루 아침에 스타가 됐다. 물론 대중의 열렬한 반응이 이유 없이 주어지지는 않는 법.

류준열이 풍기는 배우 자체적인 매력과 신인답지 않은 출중한 연기력, 패기를 대중은 한눈에 알아봤다. 언젠가 터질 수밖에 없는 이가 바로 류준열이었던 것이다. 단지 시기가 빨랐던 것일 뿐. 차기작 또한 뜨거운 관심사다. 한솥밥 선배인 황정음과 함께 '운빨로맨스' 출연을 확정하며 기대를 높이고 있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