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씨남정기' 이요원, 윤상현 따뜻한 위로에 뭉클

기사입력 2016.04.15 8:45 PM
'욱씨남정기' 이요원, 윤상현 따뜻한 위로에 뭉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요원이 윤상현의 따뜻한 위로에 마음을 움직였다.

15일 방송된 JTBC 금토 드라마 '욱씨남정기'(주현 극본, 이형민 연출)에서는 엄마 정복자(오지혜)의 건강 상태가 위독한 사실을 알고 충격에 휩싸인 욱다정(이요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쓰러진 정복자가 얼마 전 이 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았다는 사실을 남정기(윤상현)는 언급했다. 조사 결과, 정복자는 대장암이었다. 욱다정은 전혀 몰랐던 일이라 충격을 받았지만, 겉으로 드러내진 않았다. 

그런 욱다정을 남정기가 나서서 위로했다. 욱다정의 손을 잡고서 자신이 곁에 있어주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이내 조동규(유재명)의 호출을 받았고, 욱다정은 그런 남정기를 보냈다. 남정기는 욱다정의 세 번째 남편 이지상(연정훈)과 마주쳤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JTBC '욱씨남정기'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