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준영 "촬영 현장이 가장 즐거운 '국민 연하남'"(新스타인터뷰)

기사입력 2011.01.21 6:47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서은혜 기자] 2011년을 이끌어 나갈 ‘국민 연하남’이 떴다! 무려 20살 차이 나는 연상누나(?)를 향해 해바라기 사랑을 보이는 것은 물론 사람들의 냉랭한 시선에도 꿋꿋하게 애정공세를 펼치는 용감무쌍한 ‘순정남’, 바로 배우 서준영이 그 주인공이다.



현재 SBS 주말드라마 ‘웃어요, 엄마’에서 이강소 역으로 맹활약 중인 서준영. 지수연과 ‘소주커플’로 불리며 여성 시청자들의 모성본능을 한껏 자극하고 있는 그는 연일 쏟아지는 관심에 기분 좋은 비명(?)을 지르고 있었다.



하지만 실제로 만난 서준영은 이강소와 180도 다른 순도 100%의 ‘화통남’(?)이었다. “저는 이강소와 달리 지극히 현실적이에요. 무엇보다 말하고 싶은 것은 말해버리는 스타일이라 ‘강심장’ 같은 예능프로그램은 꿈도 못 꾸고 있어요. 무슨 말이 튀어나갈지 모르거든요”



사실 서준영은 처음부터 배우를 꿈꾼 것은 아니었다. 고등학교 시절 우연히 명동에서 ‘슬픈연가’ 뮤직비디오에 캐스팅됐고 이때부터 연기에 흥미를 느껴 배우의 길을 걷게 됐던 것. 그야말로 단 한 번의 기적 같은 우연이었지만 그에게는 평생의 선물이 된 셈이다.



특히 2010년은 서준영이 본격적으로 연기에 시동을 걸었던 해였다. KBS 2TV 드라마 ‘구미호 : 여우누이뎐’에 이어 ‘웃어요, 엄마’까지 캐스팅이 됐기 때문이다. 특히 ‘웃어요, 엄마’에서는 처음에 작은 역할이었지만 인기에 힘입어 그의 존재감이 날로 커지고 있었다.



그는 자신이 선배 지수연과 ‘소주커플’로 불리는 것에 대해 얼떨떨해하면서도 즐겁다는 반응을 보였다. “‘소주커플’로 불리는 걸 알고 수연 누나와 많이 웃었어요. 저희 커플을 이야기 할 때는 술 생각이 난다는 말도 있더라고요(웃음)”



함께 촬영하는 분량이 많은 만큼 그에게 지수연은 좋은 누나이자, 멋진 선배이자, 배울 점 많은 동료 연기자였다. “수연 누나는 정말 자상해요. 여배우이기도 하고 연기경력이 오래됐는데도 후배한테 참 관대하고 잘 대해주시거든요”



      



동료 배우, 촬영 현장 등 드라마에 관련된 것을 떠올릴 때 서준영의 두 눈은 유난히 반짝였다. 그야말로 연기에 대한 열정으로 똘똘 뭉친 배우의 아우라가 폴폴 묻어났다. 그렇지만 그런 그에게도 아주 잠깐 힘들었던 고비는 있었다.



“아마 아무도 모르셨을 거예요. ‘웃어요, 엄마’ 초반에 현장 분위기에 압도돼 자신감이 없을 때가 있었거든요. 하지만 수연 누나의 도움으로 빠르게 극복했어요. 제가 고민을 말하니 누나는 연기도 칭찬해 주시고 저를 많이 챙겨주셨었어요”



서준영은 돌부리에 걸려 잠시 넘어졌지만 주변 사람들의 관심과 사랑으로 아무 일 없다는 듯 툭툭 털고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 그리고 이는 서준영이 배우로서 인간으로서 더 많이 성장할 수 있는 촉진제가 되었다.



“지금은 현장이 정말 즐거워요. 앞으로 ‘웃어요, 엄마’도 더욱 재미있어 질 거예요. 막장 논란도 있지만 드라마니까 가능한 것 아니겠어요. 드라마는 그냥 드라마로 봐주셨으면 좋겠어요. 그런 말들도 다들 드라마를 재미있게 보고 있기 때문에 나오는 거겠죠?”



서준영의 2011년은 그 어느 해보다도 바쁠 예정이다. 물오른 연기로 ‘웃어요, 엄마’에서 ‘미친 존재감’을 발산하는 데 이어 오는 3월 3일에는 ‘월드스타’ 김윤진과 ‘한국 영화의 거장’ 이장호 감독이 극찬한 영화 ‘파수꾼’으로 스크린 정복에 나선다.



“한 장면 한 장면 만족할 때 까지 최선을 다하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그렇게 하다보면 언젠가 저에게 배우라는 호칭을 달아주시겠죠. 또 올해는 쉬지 않고 작품을 하고 싶어요. 좋은 작품 만나서 즐겁게 몰입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웃음)”



            



서은혜 기자 eune@tvreport.co.kr / 사진=김재창 기자

연예 공효진 “댓글 논란? 그런 의도 아냐, 오해 없길” 사과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공효진이 논란이 된 자신의 댓글에 대해 해명하고, 팬에게 사과했다.공효진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런 의도로 남긴 글이 아니었다, 미안하다”고 마음을 표현했다.이에 앞선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공효진이 최근 한 팬의 인스타그램에 남긴 댓글이 게재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팬은 지난 2003년 방송된 KBS 2TV ‘상두야 학교가자’ 속 공효진의 등장 장면을 추천한다며 게재했고, 이 게시물에 공효진이 “제발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해주시면 안 돼요? 부탁 할게요”라고 직접 댓글을 남긴 것.공효진의 반응에 해당 팬은 “그렇게 하겠다. 감사하다”고 반응했지만, 이후 “사실 너무 슬프다”고 솔직한 심경을 적었다.이를 두고 공효진의 반응이 ‘과한 요구’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자신의 필모그래피임에도 과거 작품이 언급되는 것에 ‘불편함’을 표현한 배우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도 적지 않았다.결국 공효진은 “그저 예전 내 모자란 연기가 쑥스러웠다. 다른 오해는 없었으면 한다”라며 댓글에 담긴 자신의 속내를 설명했다.또한 그는 “내게는 작품 하나하나, 그 작품들을 좋아해주시는 모든 분들까지 다 소중하다”라며 “이제 그만 화 풀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솔리드의 ‘이제 그만 화 풀어요’ 음원 화면을 캡처해 게재하는 센스도 발휘했다.한편 공효진은 지난해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 드라마로 ‘2019 KBS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공효진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