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지독하게 운 좋은 장근석, 이번에도 이겼다

기사입력 2016.05.03 10:28 PM
‘대박’ 지독하게 운 좋은 장근석, 이번에도 이겼다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대박’ 장근석이 조경훈을 상대로 다시 승리를 거머쥐었다. 그의 표현대로 ‘지독하게 운 좋은 놈’ 임에 틀림없었다.

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대박’(권순규 극본, 남건 박선호 연출) 12회에서는 서로의 목숨과 여러 가지를 걸고 내기를 벌이는 백대길(장근석)과 육귀신(조경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대길은 육귀신의 투전방과 그의 목숨을 원했고, 자신이 가진 이인좌의 투전방 문서 12개와 자신의 목숨을 내놨다. 육귀신은 자신이 불리할 것 없는 판이라며 그 판에 뛰어들었다.

온갖 잡기에 능해 내기가 걸렸다 하면 지는 법이 없는, 조선 최고의 타짜 중 하나인 육귀신이었기에 대길이 불리해 보이는 듯 했다. 하지만 대길은 호기로웠고, 육귀신에게 몇 번이고 주사위를 바꾸게 하며 그를 놀렸다.

마지막 결과가 남은 듯 한 상황에서 대길은 다시 한 번 육귀신에게 제안을 했다. 쌍3이 나오면 자신이 이기는 것이고, 그 외의 상황에는 육귀신이 이기는 것이었고, 육귀신이 데리고 있던 사람들의 목숨을 자신에게 내놓으라 했다.

결국 대길의 승리가 됐다. 자신이 졌다는 것을 믿을 수 없던 육귀신은 버럭 화를 냈고, 패배를 인정하지 않았다. 대길은 죽지 않을 만큼만 육귀신에게 상처를 냈고, 육귀신에게 제 아비를 잃었던 계설임(김가은)은 결국 아비의 복수를 해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BS ‘대박’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