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리폿] ‘5월 완전체, 6월 유닛’…아이오아이는 시한부 그룹

기사입력 2016.05.11 11:28 AM
[뮤직@리폿] ‘5월 완전체, 6월 유닛’…아이오아이는 시한부 그룹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그룹 아이오아이를 향한 관심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는다. 특히 아이오아이의 활동 방향을 두고 많은 말들이 새어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아이오아이(I.O.I)는 결성자체부터 ‘시한부 그룹’이었다. 올해 12월까지만 약속된 그룹 활동은 동시에 별도의 활동 역시 보장받았다. 8개 소속사에 속한 열한 명의 멤버는 5월 완전체로 데뷔했지만, 6월은 유닛 활동이 계획된 상태.

이 같은 사실은 아이오아이 멤버들이 가장 숙지하고 있는 부분이다. 데뷔 쇼케이스에서도 멤버들은 “저희가 5월 열심히 활동하겠다. 하지만 6월 활동에 대해서는 들은 부분이 없다”고 언급한 것 역시 이런 상황을 애둘러 표현한 것.

이 와중에 11일 아이오아이 멤버 정채연의 개별 스케줄이 공개됐다. 정채연은 현재 제주도에서 새로운 걸그룹의 뮤직비디오를 촬영 중이다. “아이오아이 활동 중 정채연만 빼갔다”는 주장과 달리 정채연은 이미 한 달 전부터 이날 스케줄을 사전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아이오아이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TV리포트에 “정채연의 11일 스케줄은 사전에 미리 얘기됐던 것이다. 전혀 문제될 부분이 아니다. 멤버마다 개인 스케줄을 소화할 권한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정채연이 6월 다른 그룹으로 컴백한다고 해도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게 아이오아이 측의 입장.

이 관계자는 “아이오아이는 올해까지 4장의 앨범을 발매하지만, 모두 완전체 앨범은 아니다. 유닛 앨범으로 구성된다. 6월에도 아이오아이의 유닛 활동을 기대해달라”며 시한부 활동 기간에도 멤버 전원이 함께 활동할 수 없다는 그룹 특성을 한 번 더 강조했다.

앞서 아이오아이의 또 다른 멤버 김세정, 강미나가 6월 또 다른 걸그룹으로 데뷔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를 두고 아이오아이 팬덤은 강하게 반발했다. 아이오아이가 올해 12월까지 활동하기 때문에 있을 수 없는 루머라는 것. 하지만 현재 김세정, 강미나는 6월 데뷔를 위해 아이오아이 활동과 연습을 병행 중이다.

아이오아이는 시청자 투표에 의해 데뷔했다. 하지만 활동은 시청자 의견대로만 진행될 수 없다. 소속사는 모두 다르고, 활동 계획도 다르며, 각자가 추구하는 방향도 다르다. 무조건 완전체로 활동해달라는 건 소녀들의 또 다른 꿈을 포기하라는 건 아닐지 우려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