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소닉 측 “멤버 전원 잠적…긴급회의 후 입장발표”

기사입력 2016.05.23 12:04 PM
엔소닉 측 “멤버 전원 잠적…긴급회의 후 입장발표”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그룹 엔소닉 멤버 전원이 잠적, 소속사 측이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 나섰다.

23일 엔소닉 소속사 측은 TV리포트에 “갑자기 멤버들과 연락이 닿지 않았다. 아무래도 멤버들끼리 사전에 협의한 것 같다. 일방적으로 회사를 곤란하게 만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엔소닉은 지난 7일 8일 일본 스케줄을 소화한 후 9일 한국에 귀국했다. 이후부터 멤버들은 소속사 관계자 누구와도 접촉하지 않은 채 연락 두절 상태다.

이 때문에 소속사 측은 이전에 확정됐던 엔소닉의 공식 스케줄을 취소하기 위해 애쓰고 있는 상황.

소속사 관계자는 “일단 회사 내부적으로 긴급회의를 마친 후 공식입장을 밝히겠다. 만약 필요하다면, 멤버들에게 소송을 진행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룹 엔소닉은 2011년 데뷔해 국내와 아시아 지역에서 활동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