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들호' 박신양, 김갑수에 통쾌한 반격…박솔미 구했다[TV종합]

기사입력 2016.05.23 11:04 PM
'조들호' 박신양, 김갑수에 통쾌한 반격…박솔미 구했다[TV종합]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이 김갑수에게 반격에 성공했다.

2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이향희 극본, 이정섭·이은진 연출) 17회에서 조들호(박신양)와 차기 총장 자리를 노리는 야욕남 신영일(김갑수)과의 승부가 그려졌다.

장해경(박솔미)이 갑자기 체포되고, 조들호는 분노했다. 조들호는 신영일에게 장해경을 잡은 이유를 물었다. 신영일은 장해경이 정회장(정원중)의 횡령 및 탈세를 도왔다면서, 페이퍼컴퍼니 설립 정황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조들호는 신영일에게 대결을 "한 판 붙어보자"면서 대결을 선언했다.

이후, 장해경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한 사람들의 고군분투기가 그려졌다. 이은조(강소라)는 장해경의 변호를 맡았다. 또한 장신우(강신일)은 정회장의 차명 계좌를 정리하기로 결심했다.

정회장은 신영일을 마지막으로 믿고 차명 계좌 정리에 사인했다. 하지만 신영일은 또 배신을 때렸다. 정회장을 구속시켰고, 그는 충격을 받고 뇌출혈로 쓰러져 입원했다. 이번에는 쇼가 아닌 위급한 상황에 빠졌다.

조들호는 자신만의 반격법을 준비했다. 이는 장신우의 특별 기자회견. 장신우는 신영일에게 "회견장에 나와달라. 할 얘기도 있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조들호는 기자회견장에 나타나 장해경이 만들었다는 페이퍼컴퍼니 DHK 글로벌 기업이 사회기업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회 사업으로 300억이 필요했다고 밝히며, 신영일이 아낌없는 지원을 해줬다고 소개했다.

이는 300억을 날리고, 장해경을 구해주기 위한 조들호의 통쾌한 반격쇼. 신영일은 예상치 못한 조들호의 반격에 혼비백산 됐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