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들호' 박신양, 김갑수 청부살인 칼부림에도 살았다 '반전'

기사입력 2016.05.30 10:5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박신양이 칼에 찔렸다.



30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에서는 조들호(박신양)가 목숨을 걸고 정의를 위해 싸웠다.



신영일(김갑수)의 청문회가 다가오는 가운데, 조들호는 결정적인 증거가 필요했다. 이때 조들호는 강일구(최재환)가 죽기 전 자신한테 준 열쇠를 떠올렸다.



하지만 조들호는 어떤 사물함의 열쇠인지 알 길이 없었다. 헤매고 있는 사이, 조들호는 딸 수빈이의 전화를 받았다. 수빈이는 학원을 열심히 다닌다고 했고, 조들호는 강일구가 '일구 학원'이라는 검정고시 학원을 다녔던 것을 떠올렸다.



조들호는 마침내 사물함을 찾았고, 강일구가 남겨놓은 UBS를 봤다. USB 안 영상에는 신영일과 정회장(정원중)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때마침 신영일에게서 전화가 왔다. 신영일은 조들호에게 청문회에 증인으로 나오지 말라고 협박조로 말했다. 조들호는 "제 보육원 동생 생각나냐. 갑자기 그애가 생각난다"고 말했고, 신영일은 직접 만나자고 했다. 앞서 신영일이 청부살인으로 강일구를 죽인 사실이 밝혀졌다.



조들호는 신영일이 자신을 죽일 수도 있다는 생각으로 그를 만나러 떠났다. 조들호는 사무실 사람들과 가족들에게 마지막 전화로 마음을 전했다.



그리고 신영일을 만나러 나선 조들호. 그는 의문의 남자의 칼에 배를 수차례 찔렸다. 그 순간 조들호는 그의 얼굴을 알아봤다. 강일구에게 교통사고를 낸 그 사람인 것을 알고 깜짝 놀랐다.



하지만 조들호는 청문회날 살아서 나타났고, 신영일을 놀라게 만들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 화면 캡처

연예 ‘해투4’ 허정민 “이엘리야, 4차원 신비주의... 주연배우라 말 걸면 피곤할까봐”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허정민이 이엘리야를 ‘4차원 신비주의’라 칭해 눈길을 끈다. 무슨 사연일까.  14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선 이엘리야 허정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엘리야와 허정민은 영화 ‘너의 여자 친구’로 호흡을 맞췄다. 허정민은 촬영장에서 이엘리야가 ‘4차원 신비주의’였다며 “유독 말이 없고 카카오톡도 안한다. 주연배우고 그러니까 괜히 말 걸면 피곤할 것 같더라”고 폭로했다.  당황한 이엘리야는 “그게 아니다. 영화에서 양궁 장면도 찍고 휠체어도 타야 했다. 그래서 틈만 나면 멍했다. 자연과 동화되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이에 허정민은 “둘이 넋을 놓고 있었는데 이엘리야가 갑자기 ‘오빠는 어떻게 쉬지 않고 일하나?’ 등 인터뷰를 하더라. 사람을 놀라게 하는 질문들을 한다”고 관련 사연도 덧붙였다.  이엘리야는 최근 카카오톡을 시작한 바. 그는 “카카오톡을 하면 아무래도 휴대폰을 많이 보게 될 테니까 내 개인적인 시간을 빼앗길 것 같아서 안했다. 그러다 서른이 된 기념으로 시작했다”고 이유를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해피투게더4’ 방송화면 캡처 
연예 '시베리아선발대' 고규필 간헐적 단식 실패, 벌칙은 훈제생선 먹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고규필이 황태를 먹다가 간헐적 단식을 수포로 만들었다. 14일 방송된 tvN '시베리아 선발대'에서는 모스크바로 향하는 마지막 열차의 풍경을 담았다. 이선균이 만든 부대찌개로 열차 안 마지막 식사를 거하게 마친 대원들은 각자의 시간을 보냈다. 그런데 이때 이선균이 매의 눈으로 '시베리아 선발대' 작가가 들고 지나간 황태포를 발견했다. 고규필은 "황태포를 조금만 주세요"라며 매달렸고, 고추장 마요네즈를 찍어서 신나게 황태포를 먹었다. 황태포 삼매경에 빠진 그는 열흘 전 이선균과 했던 간헐적 단식 시각을 지나치고 말았다. 약속을 어길 시엔 혼자서 온 여정을 돌아가야 했다. 고규필은 "한 번만 봐주십시오"라고 매달렸고, 제작진은 대안으로 몇 가지를 제시했다. 비행기로 지나온 여행지를 홀로 거쳐 귀국하기, 모스크바 바버숍에서 머리 깎기, 브라질리언 전신 왁싱, 훈제 생선 한 마리 먹기였다. 고규필은 그나마 제일 만만해 보이는 훈제 생선 먹기를 선택했다. 비위가 약한 그는 앞서 다른 대원들은 괜찮다던 훈제 생선을 먹으며 괴로워했기에 웃음을 예고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시베리아 선발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