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들호' 박신양, 김갑수 청부살인 칼부림에도 살았다 '반전'

기사입력 2016.05.30 10:50 PM
'조들호' 박신양, 김갑수 청부살인 칼부림에도 살았다 '반전'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박신양이 칼에 찔렸다.

30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에서는 조들호(박신양)가 목숨을 걸고 정의를 위해 싸웠다.

신영일(김갑수)의 청문회가 다가오는 가운데, 조들호는 결정적인 증거가 필요했다. 이때 조들호는 강일구(최재환)가 죽기 전 자신한테 준 열쇠를 떠올렸다.

하지만 조들호는 어떤 사물함의 열쇠인지 알 길이 없었다. 헤매고 있는 사이, 조들호는 딸 수빈이의 전화를 받았다. 수빈이는 학원을 열심히 다닌다고 했고, 조들호는 강일구가 '일구 학원'이라는 검정고시 학원을 다녔던 것을 떠올렸다.

조들호는 마침내 사물함을 찾았고, 강일구가 남겨놓은 UBS를 봤다. USB 안 영상에는 신영일과 정회장(정원중)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때마침 신영일에게서 전화가 왔다. 신영일은 조들호에게 청문회에 증인으로 나오지 말라고 협박조로 말했다. 조들호는 "제 보육원 동생 생각나냐. 갑자기 그애가 생각난다"고 말했고, 신영일은 직접 만나자고 했다. 앞서 신영일이 청부살인으로 강일구를 죽인 사실이 밝혀졌다.

조들호는 신영일이 자신을 죽일 수도 있다는 생각으로 그를 만나러 떠났다. 조들호는 사무실 사람들과 가족들에게 마지막 전화로 마음을 전했다.

그리고 신영일을 만나러 나선 조들호. 그는 의문의 남자의 칼에 배를 수차례 찔렸다. 그 순간 조들호는 그의 얼굴을 알아봤다. 강일구에게 교통사고를 낸 그 사람인 것을 알고 깜짝 놀랐다.

하지만 조들호는 청문회날 살아서 나타났고, 신영일을 놀라게 만들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