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1%의 어떤 것' 하석진·전소민, 원작 아우라 넘을까

기사입력 2016.06.07 11:44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배우 하석진과 전소민이 ‘1%의 어떤 것’ 주인공으로 낙점됐다. 두 사람은 과연 전작의 인기를 뛰어넘을 수 있을까.



7일 전소민의 소속사 관계자는 TV리포트에 “전소민이 드라마 ‘1%의 어떤 것’ 여자주인공으로 출연한다”고 밝혔다. 전소민에 앞서 하석진이 남자 주인공 출연을 확정 지은 바 있다.



‘1%의 어떤 것’은 현고운 작가가 쓴 동명의 인터넷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2003년 ‘일요 로맨스극장’이라는 타이틀로 MBC에서 6개월간 방송되면서 큰 인기를 끌었다.



하석진은 극중 완벽하지만 안하무인인 호텔 대표 이사 이재인 역을, 전소민은 똑 부러지게 행동하는 초등학교 선생님 김다현 역을 각각 맡았다. ‘1%의 어떤 것’ 주연이었던 강동원과 김정화의 바통을 이어받는 셈.



무엇보다 강동원과 김정화는 ‘1%의 어떤 것’을 통해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이에 하석진과 전소민의 부담감이 클 터. 따라서 두 사람이 강동원과 김정화를 뛰어넘을 매력과 무기가 무엇이 될지도 관건이다.



또한 리메이크 작품이 성공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다만, 배우들의 열연과 개연성 있는 전개가 이어진다면 전작을 뛰어 넘는 인기 역시 가능성 있다. 뿐만 아니라 사전 제작으로 진행되는 점 역시 완성도를 높여줄 것으로 보인다. 하석진과 전소민이 ‘1% 어떤 것’을 인생작으로 추가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1%의 어떤 것’은 올해 하반기 한국 중국 미국 일본 등에서 동시방송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하석진 전소민)

연예 ‘동상이몽’ 진태현, 정자왕 등극... 박시은 “드라마 스케줄 때문에 임신 미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둘째 임신을 미뤄 온 이유를 밝혔다.1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에선 진태현 박시은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이날 부부는 둘째 임신에 앞서 클리닉을 찾았다. 이 자리에서 박시은은 “작년에 둘째를 갖고자 노력하려고 했는데 진태현도 나도 일을 하는 바람에 놓쳤다”고 밝혔다.“연말까지 촬영을 하면서 시간이 없어졌다. 12번의 기회가 사라졌다”는 것이 박시은의 설명이다.박시은은 또 “주변에서 엽산을 먹으면 좋다고 해서 한동안 챙겨먹었는데 엽산만 먹은 셈이 됐다”고 토로, 웃음을 자아냈다.진태현은 “아기를 가져도 건강할 때 갖고 싶다”며 클리닉을 찾은 이유를 전했다.그러나 진태현을 기다리고 있는 건 정액검사. 무거운 걸음으로 검사실로 향하는 진태현과 달리 박시은은 주의사항을 읽어주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진태현은 “생각보다 굉장히 잘되어 있다. 동영상을 봐야 하니까 비디오 방처럼 되어 있다”며 “처음엔 어색했는데 가면 나 같은 남자들이 많이 있다”라 당시를 회상했다.검사 결과 진태현은 ‘정자왕’으로 등극했다. 이에 진태현은 “갑자기 자신감이 생긴다”며 기뻐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연예 ‘풍문쇼’ 이선정 “맘보걸 활동 중 ‘남자셋 여자셋’ 캐스팅.. 푼수 백치미 연기”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이선정이 데뷔작 ‘남자 셋 여자 셋’의 촬영 비화를 공개했다.17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선 이선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이선정은 원조 맘보걸로 1990년대 글래머스 한 매력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가수 김부용 이상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을 정도.이날 이선정은 녹슬지 않은 미모로 ‘풍문쇼’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특히 MC 박하나는 “대기실에서 먼저 뵙는데 너무 예쁜 거다. 내가 오징어가 된 느낌이었다”고 이선정을 치켜세웠다.이선정은 홍석천과 각별한 사이. 이들은 신인 시절 MBC 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이 시트콤은 이의정 송승헌 소지섭 등을 배출한 스타 등용문. 이선정은 “맘보걸 활동 중 가수를 할까 배우를 할까 고민하던 찰나 제의가 들어와서 출연하게 됐다. 푼수 백치 이미지였다”며 ‘남자 셋 여자 셋’ 출연 계기를 전했다.“그땐 연기할 때 카메라를 못 쳐다봤다”는 것이 이선정의 설명이다. 그는 “나는 톱스타도 아닌데 ‘남자 셋 여자 셋’ 방송을 보면 TV를 부수고 싶다”라 너스레를 떨었다.송승헌과 관련된 촬영 비화도 전했다. 이선정은 “한 번은 사이판으로 촬영을 간 적이 있는데 여배우들끼리 술을 마시고 바다에 간 적이 있다. 옷을 벗고 바다에 들어갔는데 나중에 옷이 없어진 거다. 알고 보니 송승헌과 홍경인이 숨긴 것”이라고 당시를 회상했다.이선정은 “지금은 ‘에라, 모르겠다’ 하면서 그냥 나왔을 텐데 그땐 어릴 때라 30분 넘게 바닷 속에 있었다. 송승헌이 그렇게 짓궂었다”고 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