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공심이’ 남궁민의 반격이 시작됐다[종합]

기사입력 2016.06.12 11:10 PM
‘미녀공심이’ 남궁민의 반격이 시작됐다[종합]

[TV리포트 = 박지수 기자] 남궁민이 김병옥의 악행을 만천하에 폭로할 수 있을까.

12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미녀 공심이’에서는 유괴범에 맞선 단태(남궁민)의 고군분투기가 그려졌다.

밝혀진 출생의 비밀에 큰 충격을 받았던 단태가 승부수를 던졌다. 혈연관계에 있는 남 회장(정혜선)을 만난 단태는 자신의 정체를 숨긴 채로 자리를 마련해 달라 청했다. 남 회장은 그런 단태를 자신의 비서로 고용하는 것으로 스타그룹의 입성을 도왔다.

유괴사건인 진범인 태철(김병옥)과 태희(견미리)는 단태를 수용의 아들로만 알고 있는 상황.

사건관련자인 수용이 태철의 공격을 받고 쓰러진 가운데 이번엔 단태가 타깃이 됐다. 그러나 당하고만 있을 단태가 아니었다. 임원회의에서 검은손의 존재를 알리는 것으로 반격을 가했다.

당황한 대황(김일우)이 임원들을 상대로 입단속을 하자 단태는 “철저히 비밀 유지하고 제가 철저히 조사하겠습니다”라고 강하게 말했다.

적의와 면면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는 상황. 이런 와중에 공심(민아)이 페인트 탄에 맞았다. 위협이 분명한 공격에 공심은 겁에 질렸고, 단태는 그런 그녀를 달랬다. 나아가 그녀의 증언을 통해 범인을 찾아내는데 성공했다.

놀랍게도 범인의 타깃은 대황이었다. 해고에 앙심을 품은 전 비서가 바로 진범이었다.

단태의 성과란 남 회장 다음의 권력자인 대황의 지지를 얻었다는 것. 태철이 임원들을 대상으로 단태의 퇴출운동을 진행한 가운데 대황이 그 의견을 뒤엎었다.

이에 따라 단태의 움직임은 한층 자유로워진 바. 단태의 반격이 시작됐다.

박지수 기자 newsteam@tvreport.co.kr/사진 = SBS ‘미녀 공심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