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오해영' 끝까지 쥐락펴락…에릭♥서현진 죽음→결혼[종합]

기사입력 2016.06.28 11:50 PM
'또 오해영' 끝까지 쥐락펴락…에릭♥서현진 죽음→결혼[종합]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또 오해영'이 해피엔딩으로 끝났다. 서현진과 에릭이 결혼했다.

28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또 오해영'(극본 박해영, 연출 송현욱) 마지막회는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됐다.

이날 오해영(서현진 분)은 모친 덕이(김미경 분)에게 박도경(에릭 분)과 함께 살겠다고 눈물로 호소했다. 도경이 자신이 없는 사이 죽을까 싶어 불안했던 것. 이를 눈치 챈 덕이는 힘겹게 결혼과 동거를 허락했다. 도경 역시 덕이 앞에 무릎을 꿇고 청혼했다. 상견례도 무사히 치렀다.

힘겹게 동거하게 된 두 사람은 뜨거운 스킨십부터 함께 삼겹살을 구워먹는 등 소박한 일상을 즐겼다. 덕이 역시 도경에게 반찬과 영양식을 챙겨주며 내심 신경쓰는 모습을 보였다. "결혼하고 헤어질 땐 손가락 하나 끊을 각오로 해야 한다. 오래오래 살아"라는 당부와 함께.

박수경(예지원 분), 이진상(김지석 분)도 커플로 발전했다. 박훈(허정민 분), 윤안나(허영지 분)도 서로에게 "사랑해"라고 마음을 고백하며 좀 더 깊은 관계로 나아갔다.

소박한 결혼식을 앞둔 해영과 도경. 때마침 도경이 죽기 전 보았던 풍경이 펼쳐졌고, 도경에게 차량 한대가 달려들었다. 결국 차에 치인 도경. 해영은 도경의 사고는 꿈에도 모른 채 해맑게 웃으며 행복감을 만끽했다. 뒤늦게 바닥에 쓰러져 있는 도경을 발견한 해영은 도경의 손을 잡으며 눈물을 쏟아냈다. 

도경은 수술실로 들어갔고 모두가 응급실 밖에서 결과를 기다렸다. 예단을 두고 싸우는 해영의 모친과 도경의 모친 모습이 폭소를 안겼다. 해영은 도경이 산다는 것을 기정사실화 시키고 그 다음을 약속하는 모습에 뜨겁게 눈물을 흘렸다. 결국 두 사람은 결혼에 성공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N '또 오해영'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