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장기하와 얼굴들의 노래가 만들어지기까지

기사입력 2016.07.03 8:38 PM
‘마리텔’ 장기하와 얼굴들의 노래가 만들어지기까지

[TV리포트 = 박지수 기자] 포크 장르의 새 지평을 연 장기하의 얼굴들. 그들의 노래가 만들어지기까지의 과정이 ‘마리텔’을 통해 공개됐다.

3일 다음팟에서 진행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는 장기하가 출연해 개인방송을 선보였다.

이날 장기하는 장기하와 얼굴들이 노래가 느낌으로 만들어졌다며 “느낌이 오는 문장을 올려 달라”고 주문했다.

장기하는 또 “이미 있는 가사, 응용한 가사는 안 된다”라며 신선함을 강조했다.

장기하와 얼굴들 노래의 특징은 느낌 있는 가사와 감정을 극대화 한 표현에 있다.

장기하는 2011년 발매된 ‘뭘 그렇게 놀래’를 예로 들었다. 끝을 올려 얄미운 느낌을 살리려 했다는 것이 장기하의 설명.

이어 장기하는 네티즌들의 문장으로 노래 만들기에 도전, 기대를 자아냈다.

박지수 기자 newsteam@tvreport.co.kr/사진 = 다음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