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4건 모두 무혐의" vs "수사는 계속될 것" [종합]

기사입력 2016.07.07 9:53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지현 기자]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경찰 처분에 대한 상반된 보도가 동시에 전해지면서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7일 오후 SBS에 따르면 강남경찰서는 유흥업소 화장실에서 여성들을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된 박유천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하지만 강남경찰서 측의 입장은 달랐다. 일부 매체를 통해 "여전히 박유천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이며, 혐의 유무가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힌 것.



앞서 박유천은 총 4명의 여성으로부터 성폭행 혐의로 피소 당했다. 이날 SBS는 "여성들이 '놀란 것은 사실이지만 폭행, 협박이 없었다'고 진술했다"며 "강제성 입증이 어려워 무혐의 처분이 내려졌다"고 보도했다. 덧붙여 박유천이 맞고소한 첫, 두 번째 고소인들에 대해 무고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또 SBS는 "박유천을 처음으로 고소한 여성 A씨와, A씨의 남자친구, 사촌 등이 박유천과의 성관계를 빌미로 1억 원 넘는 돈을 받았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하지만 강남경찰서는 무혐의 처분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으며 고소인들의 무고죄 혐의 적용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황이다.  



박유천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두 건의 보도와 관련해 "모든 공식입장은 경찰 조사가 끝난 후 밝히겠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윤지혜, 영화 ‘호흡’ 1차-2차 폭로…오늘(16일) 영화사 입장발표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배우 윤지혜가 본인이 촬영한 영화 ‘호흡’ 촬영 현장 관련해 1차와 2차에 걸쳐 폭로했다. 이에 영화 ‘호흡’ 측은 사실 관계를 파악 및 정리하는 대로 16일 공식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윤지혜는 지난 14일과 15일 영화 ‘호흡’을 촬영하며 겪었던 일을 SNS에 차례로 공개했다. 오는 19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호흡’에 대해 윤지혜는 14일 “불행포르노 그 자체다”며 “권만기 감독에 대해서는 “욕심만 많고 능력은 없지만 알량한 자존심만 있는 아마추어와의 작업이 얼마나 위험천만한 짓인지, 얼마나 무모한 짓인지 뼈저리게 느꼈다”고 분노를 표출했다.윤지혜의 게시물은 온라인상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이에 윤지혜는 15일 한 번 더 “너무 괴롭고 죽을 것 같아서 참을 수 없게 됐다. 묵인하는 것보다 털어놓고 벌어지는 이후의 일들을 감당하는 것이 제 건강에 좋을 것 같았다”고 폭로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호흡’ 영화사 측은 지난 15일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16일 중으로 공식입장을 내놓겠다는 계획이다. 영화 ‘호흡’은 제3회 마카오 국제영화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