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 머릿속 온통 수지 생각

기사입력 2016.07.13 9:58 PM
'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 머릿속 온통 수지 생각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김우빈이 아픈 수지를 두고서 이엘리야의 생일파티를 찾은 이유가 공개됐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2 '함부로 애틋하게'에서 신준영(김우빈)은 아픈 노을(수지)을 매니저에게 맡기고서 김유나(이엘리야)의 생일파티에 참석했다. 

유나는 준영에게 생일파티 노래를 부탁했다. 준영은 피아노를 치며 감미롭게 노래했다. 하지만 머릿속엔 노을 생각으로 가득했다. 그녀는 머리가 어지러워 피아노 건반을 내리친 뒤 파티장을 나섰다. 

유나는 그런 우빈을 쫓아와 "같이 가요. 나도 준영 씨랑 둘만 있고 싶어"라고 매달렸다. 우빈은 "내가 너한테 책임질 일 한 적 있니? 헷갈리게 한 적 있어? 오버하지 마. 넌 같은 소속사 동료 연예인 그 이상 이하도 아니야"라고 말했다. 

"그럼 왜 내 생일파티에 왔냐"는 유나의 물음에 그는 "어떤 계집애 때문에 머리가 터질 것 같아서. 여기 오면 걔 생각이 안 날 줄 알고. 내 생각이 잘못됐다"라고 말한 뒤 박차고 나갔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KBS2 '함부로 애틋하게'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