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틋' 김우빈, 수지에 동침 속 고백 "잡을까, 보내줄까"

기사입력 2016.07.21 10:52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이 수지한테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KBS2 '함부로 애틋하게'에서 신준영(김우빈)과 노을(배수지)이 동침한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최지태(임주환)에게 거절당한 노을은 술을 잔뜩 마시고 취했다. 그리고 그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의 마음을 제발 받아달라고 눈물 고백을 했다.



이후, 노을은 토를 하고 정신을 잃었다. 신준영은 급한대로 방을 구해 노을을 재웠다. 하지만 옷을 바꿔주지 못해 애를 먹었다.



노을은 자던 중에 잠깐 정신이 깼고, 신준영한테 등을 돌렸다. 신준영은 "나 어떡하냐 노을. 나한테 등 돌린 또라이가 나한테 눈길 한 번 안 주고, 지 버리고 간 후진놈한테 갈 때는 어떻게 해야해. 내가 명색이 신준영인데"라면서 말을 하기 시작했다.



이어 "그러지 말라고 해야할까, 아니면 내 고백이 너무 늦었나 보다. 아니면 다 포기하고 그 놈한테 보내줄까"라고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이를 들은 노을은 눈물을 흘렸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