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스' 남궁민, 눈물 부성애 예고…짧은 분량 美친 존재감 [종합]

기사입력 2016.08.01 10:59 PM
'닥터스' 남궁민, 눈물 부성애 예고…짧은 분량 美친 존재감 [종합]

[TV리포트=김지현 기자] 남궁민의 절절한 부성애 연기가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닥터스’(하명희 극본, 오충환 연출) 13회에서는 남궁민이 아픈 아들을 홀로 간호하는 눈물의 부성애 연기를 선보였다.

남바람(남궁민)은 국일병원에 자주 음식을 배달하는 배달원. 그는 엄마 없이 홀로 두 아들을 키우고 있었다. 이날도 어김없이 병원에 배달을 온 남바람은 의사들에게 평소 궁금한 것을 물어봤다. 아들의 증상이 이상하다 여긴 것.

남바람은 “일곱 살짜리 남자아이인데 걸을 때 뒤뚱뒤뚱 걸으면 문제가 있는거죠?”라고 물었다. 아이가 누구냐는 의사들의 질문에 남바람은 “제 아들입니다”라며 “두 명이 있어요, 한명은 아홉 살 한명은 일곱 살”이라고 털어놨다.

안타깝게도 남바람의 두 아들 모두 건강에 이상이 있었다. 특히 둘째가 자꾸 웃음을 지었던 것은 밝은 성격 때문이 아니라 뇌에 이상이 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남바람은 MRI도 촬영하기 힘들 정도로 경제적으로 부족한 상태였다.

남궁민은 불안과 안타까움으로 가득 찬 아버지의 마음을 온 몸으로 표현했다. 비록 짧은 분량이었지만, 압도적인 존재감이 돋보였다. 어려운 상황에도 웃음을 잃지 않는 긍정성과 오로지 아들만 걱정하는 부성애가 공존하는 연기였다.

첫째 아들이 무사히 수술을 마친 가운데, 이제 둘째 아들의 수술이 남은 상황. 불길함이 예고된 가운데 남궁민이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SBS ‘닥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