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화신’ 고경표, 여심저격 예고 ‘변신 준비 완료’

기사입력 2016.08.02 9:20 AM
‘질투의화신’ 고경표, 여심저격 예고 ‘변신 준비 완료’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고경표가 새로운 모습으로 시청자와 만날 준비 중이다.

고경표는 SBS 새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서숙향 극본, 박신우 연출)에서 수입명품 편집샵을 운영하는 재벌 3세 고정원으로 분한다. 외모, 재력을 모두 갖춘 도시남자. 부드러움과 매너가 몸에 배어있고 따뜻한 성정의 인물인 만큼 그의 행동 하나하나에 여심이 흔들릴 것을 예고하고 있다.

2일 공개된 촬영장 사진에는 정석적이지 않은 수트 스타일로 캐릭터의 자유로움과 남자의 짙은 향기를 풍기는 고경표의 모습이 담겼다. 과하게 멋을 내지 않고 심플한 스타일로도 자신을 표현할 줄 아는 고정원 캐릭터에 벌써부터 녹아들어 있음을 직감케 한다.

또한 그는 매회 다른 디자인의 수트를 선보일 뿐만 아니라 완성형의 수트핏을 감상하는 재미를 선사, 이는 드라마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실제로 고경표는 캐릭터를 위해 더운 여름철에도 수트를 입고 촬영을 해야 하는 고충을 겪고 있다고. 그러나 평소 수트를 좋아한다는 그는 “역할 상 자주 입을 수 있어 괜찮다”는 긍정적인 마인드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더욱이 고경표는 전작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색다른 연기 톤으로 완벽한 이미지 변신을 선보이는 만큼 더욱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는 외적인 부분부터 내면까지 고정원화(化)를 예고해 시청자들도 빠져들 수밖에 없게 만들 예정이다.

‘질투의 화신’의 관계자는 “현장에서 고경표는 기대를 뛰어넘는 색다른 매력들을 보여주고 있다. 매 장면마다 그 동안 볼 수 없었던 모습들을 확인할 수 있어 그의 연기에 더욱 집중하게 된다.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우 고경표를 재발견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질투의 화신’은 질투라곤 몰랐던 마초기자와 재벌남이 생계형 기상캐스터를 만나 질투로 스타일 망가져가며 애정을 구걸하는 양다리 로맨스로 현재 방송 중인 ‘윈티드’ 후속으로 전파를 탄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M 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