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바다' 측 "오늘(19일) 첫 촬영, 전지현X이민호 운명적 만남" [공식입장]

기사입력 2016.08.19 7:42 PM
'푸른바다' 측 "오늘(19일) 첫 촬영, 전지현X이민호 운명적 만남" [공식입장]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 이민호가 운명적인 첫 촬영의 포문을 연다.

전지현, 이민호의 만남과 박지은 작가, 진혁 PD의 만남으로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 ‘푸른 바다의 전설’이 19일 충북 괴산에서의 첫 촬영으로 포문을 열며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오는 11월 첫 방송될 SBS 새 수목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가제)’(박지은 극본, 진혁 연출 ,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제작) 측은 19일 “'푸른 바다의 전설' 첫 촬영이 오늘 충북 괴산에서 진행된다”고 밝혔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우리나라 최초의 야담집인 어우야담의 인어이야기 기록을 모티브로 한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 전지현-이민호-문소리-이희준-신혜선-신원호-이지훈-박해수 등 화려한 라인업과 흥행 절대 보증수표 박지은 작가-진혁 감독이 뭉쳐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전지현은 극 중 서울에 온 인어지만 생활고에 시달리는 심청 역을, 이민호는 인어에게 빠져드는 냉혈 사기꾼 허준재 역을 맡았다.

전지현-이민호는 오늘 충북 괴산 첫 촬영을 시작으로 이달 말 팔라우, 오는 9월에는 스페인에서도 촬영을 진행할 예정. ‘특급 배우’ 전지현-이민호가 박지은 작가-진혁 PD와 만나 어떤 시너지를 낼지, 또 두 배우가 만나 어떤 호흡을 보여줄 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작사 측은 “압도적인 비주얼과 탄탄한 연기력을 지닌 전지현-이민호의 운명적인 첫 만남이 오늘 이루어진다. 두 사람이 보여줄 케미 및 박지은 작가-진혁 PD 이하 스태프가 함께 만들어 낼 ‘푸른 바다의 전설’에 많은 관심과 애정을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전지현-이민호 두 배우의 만남과 박지은 작가, 진혁 PD가 뭉쳐 큰 화제를 모으고 있는 ‘푸른 바다의 전설’은 ‘질투의 화신’ 후속으로 오는 11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