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 한효주, 또 이종석 목숨 살렸다…키스로 2막 '계속'[종합]

기사입력 2016.08.24 11:01 PM
'W' 한효주, 또 이종석 목숨 살렸다…키스로 2막 '계속'[종합]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진범의 폭주가 시작됐다. 김의성의 얼굴을 빼앗은 것은 물론, 이종석의 인생을 망치려 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W' 10회에서는 맥락 없이 위기에 놓인 강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W' 속 진범은 웹툰 작가인 성무(김의성)를 찾아갔다. 성무에게 "배신하지 말라. 여태까지 당신의 명령에 복종해왔다. 그런 나를 죽이려고 하냐"고 경고를 날렸다.

진범은 "이제 당신이 내 말을 들을 차례"라며 당장 총과 총알을 그릴 것을 지시했다. 진범은 그 총으로 여러 사람의 목숨을 앗아갔다. 

강철(이종석)도 무사하지 못 했다. 진범은 10년 전 사고를 조작했다. 강철이 자신의 부모님을 죽인 진범으로 꾸민 것. 심지어 방송국 국장을 죽였다는 누명을 씌웠다.

연주(한효주)도 마찬가지. 연주는 이유도 없이, 현실 세계로 돌아가지 못 했다. 연주는 강철과 마주쳤고, 도주 과정에서 많은 양의 피를 쏟은 그를 도왔다.

이 과정이 익숙했던 강철은 "우리 만난 적이 있냐"고 연주에게 물었고, 연주는 아무런 대답도 할 수가 없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MBC 'W'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