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중화’ 정난정 박주미, 죄수복 벗고 부활...진세연 어쩌나[종합]

기사입력 2016.08.28 11:12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진아 기자] 명종 서하준이 정난정을 이용해 정치적인 입지를 강화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벼랑 끝에 놓였던 정난정이 다시 날개를 달게 됐다.



28일 MBC ‘옥중화’에선 명종(서하준)이 정난정(박주미)의 죄를 덮어주는 선택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명종은 정난정의 죄를 끝까지 밝히려 했지만 이정명 대감은 이를 이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정난정이 역병사건을 주도했다는 결정적인 증거 역시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대비의 든든한 뒷배경을 가진 정난정을 가둬둘 명분도 부족했다.



결국 명종은 이정명 대감의 조언을 따라서 대비에게 협상을 시도했다. 대비는 “난정이를 언제까지 전옥서에 가둬둘 생각이냐”고 물었다. 이어 정난정은 아무 죄도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명종은 막강한 인사권을 가진 이조정랑에 그들의 사람을 앉혀야 한다는 이정명 대감의 조언대로 이조정랑에 자신이 원하는 인사를 후임으로 천거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대비측 사람들은 이를 반대했다.



그러나 명종은 “이번 일만 내 뜻을 따라준다면 정난정이 문제는 덮고 가겠다”고 말했다. 결국 대비는 정난정을 택했고 명종은 자신의 권력을 한층 다질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다. 



이날 정난정은 정치적인 이해관계 덕분에 풀려날 수 있었다. 다시 복귀한 정난정이 앞으로 어떤 반격을 하며 태원과 옥녀를 압박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옥중화’캡처



김진아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연예 ‘공부가 뭐니’ 김혜연 아들 “100점 보상 요구…최신 휴대폰 교체”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공부가 뭐니’에서 트로트 가수 김혜연의 큰 아들이 시험 100점에 따른 보상으로 최신 휴대폰을 요구했다.22일 방송된 MBC ‘공부가 뭐니?’에서 김혜연이 두 아들의 교육법에 대해 공개됐다. 김혜연은 “딸들은 그러지 않았는데 아들들이 다르다”며 쉽지 않은 생활을 언급했다.이 중 큰 아들 도형은 끊임없이 휴대폰을 봤다. 엄마 김혜연의 저지에도 불구하고, 아들은 식탁 밑에 휴대폰을 두고 보고 있었다.식사를 하던 중 큰 아들은 엄마에게 “내가 이번에 100점 맞으면 뭐 해줄거냐. 최신 휴대폰으로 바꿔달라”고 먼저 보상을 요구했다. 그러나 도형이 쓰고 있는 휴대폰은 새로 산지 불과 한 달 밖에 되지 않은 상황.그 말을 들은 할머니는 “1년에 휴대폰을 3~4번을 사는 것 같다”고 씁쓸해했다.이를 본 입시 전문가들은 “보상이 공부에 흥미를 줄 수 있다”와 “그 보상이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의견으로 갈렸다. 또 “똑똑한 아이들 중 정신연령이 높지 않은 아이들이 보상을 요구한다. 성숙해지면 보상을 요구하지 않게 될 것이다. 다른 학습 동기를 찾을 것이다”고도 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MBC ‘공부가 뭐니?’ 방송화면 캡처
연예 펭수, KBS 첫 입성 “EBS 퇴사? KBS 사장님 연락주세요”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올해 우주대스타로 꼽히는 펭수가 EBS 퇴사 후 거취에 대해 “KBS 사장님 연락주세요”라고 에둘러 답변했다.22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화보 촬영하고 있는 펭수를 찾았다. “화보 찍는 사실이 소문났다”는 리포터의 말에 펭수는 “부끄럽다. KBS 출연은 처음이다”고 인사했다.센스있는 포즈와 애교로 화보를 완성한 펭수는 “콜라는 건강에 나쁘다, 술 안마시고 요쿠르트만 마신다”고 자신이 10살이라는 걸 강조했다.앞서 유튜브 영상에서 “퇴사하면 KBS에 가겠다”는 내용을 다시 묻자 펭수는 “난 EBS에 있겠다. 초심을 잃지 않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도 당황한 기색을 드러낸 펭수는 KBS의 사장 이름을 물은 후 “양승동 사장님 연락주세요”라고 대꾸했다. 이후 ‘연예가중계’ 앞으로 기념사인을 하며 양승동 KBS 사장 이름을 기입해 웃음을 안겼다.한편 이날 영화 ‘시동’ 인터뷰로 만난 박정민은 펭수 사랑을 드러냈다. 펭수 매력을 세 가지만 꼽아달라는 제작진의 요청에 “감히 펭수의 매력을 세 가지만 꼽을 수 없다. 굉장히 다채롭다”며 펭수 성대모사까지 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KBS2 ‘연예가중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