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현장] 정준영 "해당 여성 前 여친, 상호 합의하에 장난삼아 촬영"

기사입력 2016.09.25 5:15 PM
[리폿@현장] 정준영 "해당 여성 前 여친, 상호 합의하에 장난삼아 촬영"

[TV리포트=신나라 기자] 성(性)추문에 휩싸인 가수 정준영이 공식석상에서 드디어 입을 열었다.

정준영은 25일 서울 노보텔엠버서더 강남지점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 자리에서 "먼저 이번 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정준영은 "현재 알려진 사실이 다르거나 상당히 개인적인 부분이 담겨있어 저와 상대 여성이 상당히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더이상의 피해가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에 기자회견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는 "해당 여성 분은 저의 전 여자친구로 지금은 좋은 친구로 사이를 유지하고 있다. (논란이 된 건) 올해 초 서로 교제하던 시기에 상호 인지하에 장난삼아 찍었던 짧은 영상으로 삭제된 상태다"라며 "몰래카메라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정준영은 이어 "제가 바쁜 스케줄로 서로 소홀해졌고, 이 과정에서 여성 분이 촬영 사실을 근거로 우발적으로 신고한 것"이라며 "프로그램과 동료들에게 폐를 끼치게 돼 진심으로 죄송하다. 해당 프로그램 관계자분들의 처분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3일 정준영이 성범죄 혐의로 피소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소속사 측은 이미 경찰 조사에서 무혐의를 받았고,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는데 무혐의 처분 가능성이 높다는 입장을 밝히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그러나 이튿날 정준영이 고소인인 전 여자친구와의 성관계 장면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피소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건은 새 국면을 맞았다. 정준영은 경찰 조사에서 동영상 촬영은 인정했지만, 동의를 받은 것으로 착각해 일어난 일이었고 동영상은 성관계 직후 바로 지웠다고 진술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