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세미, “서인국과 87년생 동갑…말 놓고 친구로 지낸다”[화보]

기사입력 2016.09.29 4:30 PM
임세미, “서인국과 87년생 동갑…말 놓고 친구로 지낸다”[화보]

[TV리포트=김풀잎 기자] 배우 임세미가 감성적인 느낌의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 촬영이 마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는 평소 자전거와 등산을 너무도 좋아한다고 답했는데 특히 ‘쇼핑왕 루이’를 촬영하며 야외 활동 금지령을 받기도 했다는 웃음 섞인 대답을 들려주기도 했다. ‘쇼핑왕 루이’로 다시 만난 이상엽 PD는 ‘제왕의 딸, 수백향’으로 이미 작품을 함께 한 인연이 있었는데 이번 작품이 이상엽 PD와의 재회라며 당시의 은혜에 부응하고 싶다는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을 통해 더욱 커진 연기 지평을 보여 준 임세미. 훈훈한 남자 배우들 사이에서 연기 하게 돼 황홀했다는 그는 극 중 김태우와 예상치 않게 생겨난 러브라인에 서로 웃음을 참지 못하며 즐겁게 연기했음을 전하기도 했다. 특히 실명 연기를 통해 임세미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는데 ‘그 겨울, 바람이 분다’ 촬영 당시 송혜교의 연기를 떠올렸다며 실명 연기에 대한 노력을 비추기도 했다.

더불어 탄탄한 원작이 있었기에 더욱 몰입해서 촬영 할 수 있었다는 답을 들려주기도 한 것. 

‘쇼핑왕 루이’로 새로운 역을 보여주고 있는 그는 근래 사극에서도 보기 드문 ‘왕’자가 들어간 현대극이라며 웃음을 짓기도 했는데 인기 드라마였던 ‘W’의 후속으로 바톤 터치를 받아 감사히 생각한다는 대답을 주었다.

그는 극 중 백마리 역으로 분했는데 절친한 친구 사이로 등장하는 루이 역을 맡은 서인국과 실제 1987년생 동갑이라고. 그래서 촬영 전부터 이미 말 놓고 서로 친구하기로 했다며 극 중 관전 포인트에 대해 서인국의 먹방을 꼽기도 한 그는 대본에서의 모습보다 더욱 사랑스러운 먹방이었다고 답하기도 했다. 특히 서인국은 워낙 소탈하고 주변 사람들과도 스스럼 없이 잘 어울려 촬영장 분위기가 좋다고 한다.

그는 백마리라는 역할에 대해 사내 여직원들의 선망의 대상이지만 퍼펙트 우먼인 마리의 남 모르는 비밀을 보는 재미가 있다고 답했다.

그런 그가 보여준 다양한 극 속 모습 중 가장 임세미와 상반되는 캐릭터는 ‘쇼핑왕 루이’ 속 금수저 백마리 역이라고. 또한 그의 이상형은 ‘굿바이 미스터 블랙’ 속 민선재 역을 꼽았는데 내 여자만 바라보는 사랑이 좋다고 답하기도 한 것.

그는 여전히 배우라는 수식어는 민망하지만 만족하며 즐길 줄 아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답했다. 특히 연기에 대한 스스로의 감정은 매 계절마다 달라지지만 이제는 더욱 자연스러워 지고 있다며 스스로의 연기를 통해 시청자들이 즐거워지고 좋은 힘이 나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b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