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질투] 조정석 아닌 이화신, 상상조차 어렵다

기사입력 2016.10.06 10:58 AM
[리폿@질투] 조정석 아닌 이화신, 상상조차 어렵다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질투의 화신’ 조정석이 매회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울리고 웃기고 한 번에 가능한 그의 맞춤 연기는 조정석 아닌 이화신을 상상조차 어렵게 만들었다.

조정석은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서숙향 극본, 박신우 이정흠 연출)에서 마초 기자에서 짝사랑에 빠져버린 안타까운 남자 이화신을 연기 중이다. 드라마의 출발부터 자신의 매력을 폭발시킨 조정석은 매회 변화무쌍함으로 ‘질투의 화신’ 속 자신의 ‘레전드 연기’도 갈아치우고 있다.

극중 이화신은 까칠하고 매사에 자신감이 넘치는 ‘천상천하유아독존’ 자체였다. 자신을 3년 짝사랑한 표나리(공효진)의 마음을 알면서도 모르는 척할 수 있는 남자. 그러나 저보다 먼저 제 유방암을 알아차린 표나리가 제 비밀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힘겨운 상황에서도 치열하게 살아가는 모습을 목격한 후 조금씩 달라지기 시작했다.

결국 이화신은 표나리를 사랑하게 됐지만, 표나리는 이미 이화신의 둘도 없는 절친 고정원(고경표)와 연인 사이였다. 이화신은 자신의 노래방 18번인 ‘잘못된 만남’ 실사판 주인공이 됐다. 고정원을 위해 사랑을 접으려 하지만 쉽지 않다. 표나리를 택하고 “개새끼가 되겠다”고 선언했지만, 고정원의 손을 놓기도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

조정석은 천상천하유아독존 이화신부터 짝사랑의 아픔을 삼키는 이화신까지 변화무쌍한 캐릭터를 전천후로 소화하고 있다. 마초남 일때는 말 한마디를 할 때마다 ‘매를 버는’ 얄미운 남자였지만 매사에 당당했다. 사랑에 빠진 후로는 그의 짝사랑을 응원케 만드는 절절함으로 과거를 잊게 만드는 찌질함으로 시청자를 울다 웃게 만든다.

특히 방송국 공채 광고를 위한 노래와 춤 소화를 시작으로 유방암 검사를 받는 장면, 수술 이후 보정속옷을 입었다가 어머니에게 들켜 몰매를 맞는 장면, 노래 랩 춤까지 소화하던 ‘만취 인 멜로디’, 갯벌 격투신 이후 낙지에 울컥하는 모습 등등 하나하나 열거하기 어려울 정도로 매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웃기다가 울리고, 섹시하다 애달프고, 안타깝기 그지없다가도 박력이 넘치는 이화신의 매력이, 아니 이화신을 연기하는 조정석의 연기력이 시청자를 홀렸다. 이화신은 마치 ‘조정석 종합 선물세트’라고 불러도 과언이 아닐 정도. ‘질투의 화신’ 속 이화신은 조정석을 만나 제대로 숨 쉬는 중이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SBS ‘질투의 화신’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