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건강한 헤어 케어

기사입력 2016.10.18 11:57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경미기자] 계절이 바뀌면서 유난히 머리카락이 많이 빠지고 머리결이 거칠어지는 것을 느낄 것이다. 변화하는 날씨에 적응하느라 모발이 약해지고 윤기를 잃기 때문이다. 환절기 피부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잔주름이 생기거나 피부 노화가 빨라지는 것처럼 건강한 모발을 위해서는 꼼꼼한 헤어 케어가 필요하다.



건강한 머리카락을 유지하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은 머리감기. 샴푸를 손에 받아 바로 머리카락에 문지르지 말고 손바닥에서 거품을 풍성하게 낸 뒤 두피부터 마사지하듯 닦아낸다. 이렇게 한 뒤 남은 거품으로 머리카락의 끝부분을 세척하면 끝. 머리를 감을 때 너무 뜨거운 물을 사용하면 큐티클층이 파괴되므로 미지근한 물로 감는 것이 좋다.



머리는 아침 보다 노폐물이 많은 저녁에 감고 잠자리에 드는 것이 좋다. 하지만 머리를 제대로 말리지 않으면 냄새가 나거나 비듬이나 각질 등 트러블이 생길 우려가 있으므로 두피까지 꼼꼼하게 말려야 한다. 뜨거운 열은 모발을 건조하고 거칠게 만들기 때문에 차가운 바람으로 서서히 말리는 것이 좋다. 머리카락이 젖은 상태에서 빗질을 하면 두피 손상과 모발 표면이 손상될 수 있으므로 머리가 다 마른 뒤 빗질을 해야 한다.



모발 건조가 심하고 거칠다면 홈메이드 천연팩으로 영양을 주는 것도 좋은 방법. 달걀노른자에 마요네즈나 떠먹는 요구르트를 섞어 머리카락에 바르고 랩으로 감싸고 수건으로 한번 더 감싼 뒤 10분 정도 두었다 깨끗하게 헹구면 효과를 볼 수 있다. 천연팩을 머리카락에 바를 때는 두피 가까이는 피하고 모발 위주로 바르는 것이 좋다.  



김경미 기자 abc@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