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픽] ‘꽃놀이패’ 솔지, 女게스트 최초 흙길 숙박 당첨 “곡성같아”

기사입력 2016.10.31 6:18 PM
[TV@픽] ‘꽃놀이패’ 솔지, 女게스트 최초 흙길 숙박 당첨 “곡성같아”

[TV리포트=조혜련 기자] EXID 솔지의 소원이 이루어졌다. ‘꽃놀이패’ 여성 게스트 최초로 흙길 숙박을 경험하게 된 것.

솔지는 최근 진행된 SBS '꽃놀이패‘ 녹화에서 ’흙길행‘에 당첨됐다. 앞서 혹시 모를 흙길 행에 대비해 만반의 준비를 다 해왔다던 솔지는 결국 폐가 숙박을 하게 된 것.

이재진의 도움으로 꽃길 팀 멤버들과 산길에 설치된 레일을 따라 최고 시속 40km/h로 내려오는 ‘마운틴 코스터’를 체험하며 럭셔리한 여행을 즐겼던 솔지. 하지만 취침이 걸린 ‘운명대결’에서 끝내 ‘흙길행’을 피하지 못했고, 결국 영화 ‘곡성’에 나왔던 폐가 수준의 흙길 숙소를 방문했다.

폐가에 도착한 솔지는 “곡성 보는 것 같다”며 ‘멘탈 붕괴’에 빠졌다. 그런 솔지에게 조세호는 “흙길 숙소가 생각보다 좋냐, 안 좋냐”고 물었고, 솔지는 “안 좋다”고 솔직한 충격을 드러냈다.

그러나 솔지는 이내 현실을 받아들인 듯 방에 들어가 편한 옷으로 갈아입고, 마당에 쪼그려 앉은 채 감자를 갈아 전을 부치는 등 서장훈보다 빠른 적응력으로 흙길 팀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꽃놀이패’ 제작진은 “솔지가 적응력이 굉장히 빠르더라. 털털한 솔지의 매력에 멤버들은 물론이고 제작진까지 반했다”라며 “아이돌의 이미지를 벗어던진 솔지의 맹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첫 여성게스트의 흙길 숙박, 솔지의 흙길 적응기는 오늘(31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꽃놀이패’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