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바다’ 전지현·이민호 3단변천사…잘자라줘서 참 감사해

기사입력 2016.11.03 8:23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 이민호의 3단 변천사가 공개됐다. 어린 시절, 청소년 시절에 이어 지금의 전지현 이민호가 되기까지 이어진 이들의 인연이 드러났다.



오는 16일 첫 방송될 SBS 새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박지은 극본, 진혁 연출) 측은 인어(전지현)와 담령(이민호)의 3단 변천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정리했다.



현생으로까지 이어지는 인어와 담령의 인연은 이미 떼려야 뗄 수 없는 깊은 인연. 그런 가운데 인어와 담령의 인연이 아주 어린 시절에서 시작됐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3일 공개된 사진에는 풋풋하고 순수함이 깃든 인어와 담령의 어린 시절이 눈길을 끈다. 해사하게 웃고 있는 어린 인어(갈소원)와 어린 담령(전진서)이 소녀 인어(신은수)에게 마음을 담은 꽃다발을 선물하고 있는 소년 담령(박진영)으로 성장한 것. 소중하고 아름다운 추억을 함께 나눈 이들의 관계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어른이 돼 다시 만난 인어와 담령은 서로를 향한 눈빛에서 그리움과 애달픈 마음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푸른 바다의 전설’ 측은 “인어와 담령의 인연은 아주 어릴 때부터 시작된다”면서 “우연히 시작된 이들의 인연이 현생까지 이어지며 더욱 깊어지는 과정을 방송을 통해 꼭 확인 부탁드린다”는 말로 기대를 당부했다.



멸종직전인 지구상의 마지막 인어가 도시의 천재 사기꾼을 만나 육지생활에 적응하며 벌어지는 예측불허의 사건들을 통해 웃음과 재미를 안길 판타지 로맨스 ‘푸른 바다의 전설’은 ‘질투의 화신’ 후속으로 오는 16일 밤 10시에 첫 방송 된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연예 코로나19 때문에...선데이→박성광♥이솔이, 결혼 연기 스타도 속출 [종합]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결혼을 연기하는 스타들도 속출하고 있다. 오는 5월 2일 서울 모처의 한 호텔에서 결혼하기로 한 개그맨 박성광과 배우 출신 이솔이는 오는 8월 15일로 결혼 날짜를 변경했다고 3일 소속사 SM C&C 를 통해 밝혔다. 이보다 앞서 천상지희 더 그레이스 멤버 선데이는 지난달 1일 결혼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결혼식을 연기한 상태다. 선데이는 브라이덜샤워까지 마쳤으나 지난 2월 2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번 주 일요일 저의 결혼식을 미뤘다"면서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고통 받고 애쓰시는 모든 분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밝혔다. 노을의 이상곤과 배우 연송하도 지난달 14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고자 오는 5월 2일로 날짜를 미루게 됐다. MBC '부러우면 지는 거다'에서 결혼 준비와 리얼 연애를 보여주고 있는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도 오는 26일 올리기로 한 예식을 8월 29일로 연기했다.해외 스타인 케이티 페리와 올랜도 블룸도 일본에서 진행하려던 결혼식을 취소했다.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에 따른 결정이다. 케이티 페리는 현재 임신 중으로 임신한 상태로 버진로드를 밟고 싶어 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계획을 수정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