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오늘(3일) 최순실 게이트 전격 분석

기사입력 2016.11.03 8:47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JTBC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로 밝혀져 파문을 일으킨 최순실의 국정개입 논란에 대해 이야기 했다,



기존 ‘썰전’은 한 주를 뜨겁게 달군 몇 가지의 이슈들을 주제로 녹화를 진행해왔다. 하지만 3일 방송되는 ‘썰전’에서는 사건의 파장이 큰 만큼, 러닝타임 내내 ‘최순실 게이트’만 전격 분석했다.



먼저 전원책은 “광화문에 단두대가 등장했다”라며 10분 만에 철거가 된 것에 대해서는 “정말 화가 났다. (모형이 아닌) 실제 단두대 설치해야 하는 것 아닌가 생각된다”라고 원조 단두대 소환사다운 분노를 표출했다.



이에 유시민은 “혹시 단두대 변호사님이 시켜서 가져다 놓은 것 아니냐”라고 의심의 눈길을 보냈다. 그러자 전원책은 유시민에게 “그건 극비 사항이다”라고 속삭여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전원책 유시민 김구라가 모여 최순실 국정 개입 파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썰전’은 오는 11월 3일(목)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썰전

연예 현명한 배우 류덕환, ‘아무도 모른다’로 고민에 빠진 이유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류덕환이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로 시청자와 만난다. ‘아무도 모른다’는 아이들을 지키고 싶은 좋은 어른, 적어도 나쁜 어른은 되고 싶지 않았던 이들의 이야기다. 본받지 말아야 할 어른이 더 많다고 여겨지는 시대상을 담아내며 “좋은 어른이란 무엇인가”라는 화두를 던지는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의 이 같은 사회적 시각이 류덕환을 사로잡았다. 그는 “드라마가 주는 사회적 시각이 가장 나의 관심을 끌었다. 이런 장르의 이야기를 잘 만들어내는 이정흠 감독님이 하시는 작품이기에 믿음이 갔다. 극중 차영진 형사가 이끌어가는 이야기인 만큼 차영진 역할을 맡은 배우가 중요했고 ‘김서형’ 배우에 대한 믿음도 선택에 큰 힘을 줬다”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이번 드라마에서 류덕환은 교사 이선우 역을 맡았다. 이선우는 학생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나서는 전형적인 교사 캐릭터가 아닌, 안전한 거짓과 불편한 진실 사이에 멈춰있는 인물이다. 이선우 캐릭터와 만난 류덕환은 “내가 생각하고 만들어내는 이선우는 ‘현재 우리 모습의 표본’이다. 우리는 마음에 따뜻함이 있지만 때때로 현실에 부딪혀 올바른 선택을 하지 못한다. 하지만 앞으로 이 세상을 살아갈 아이들을 위해 올바른 선택을 하며 성장해가고자 한다. 이 같은 우리의 모습과 지극히 맞닿아 있는 인물이 이선우다. 방황과 선택의 기로에 서서 항상 고민하는 이선우. 진짜 ‘우리’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라고 말했다.특히 류덕환은 ‘아무도 모른다’를 통해, ‘좋은 어른’을 그리기 위해 어느 때보다 고민이 깊은 상황. 똑똑하고 현명한 배우 류덕환이 그려낼 ‘좋은 어른’에 기대가 모인다.‘아무도 모른다’는 ‘낭만닥터 김사부2’ 후속으로 오는 3월 2일 오후 9시 40분에 첫 방송된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