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 20일 밤 9시 15분…‘K팝스타’ 마지막 시즌이 시작하는 날

기사입력 2016.11.16 11:05 AM
기억해, 20일 밤 9시 15분…‘K팝스타’ 마지막 시즌이 시작하는 날

[TV리포트=조혜련 기자] ‘K팝스타6 - 더 라스트 찬스’의 감성 티저가 공개됐다.

SBS ‘K팝스타6’ 측은 15일 밤 9시 15분, 프로그램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한 편의 CF같은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은 ‘PM 9 : 15’이라는 자막과 함께 비 내리는 거리를 비추며 시작된다. 뒤이어 ‘K팝스타4’ 준우승자 정승환이 불렀던 ‘사랑에 빠지고 싶다’가 배경 음악으로 흘러나온다.

정승환의 감미로운 목소리가 귀를 끄는 가운데 화면은 도시 곳곳의 ‘PM 9 : 15’을 비춘다. 대학로 거리, 지하철이 지나는 풍경, 버스 정류장, 거리를 빠르게 지나는 행인들의 모습 등에 이어 ‘당신에게 일요일 밤이란 어떤 의미인가요?’라는 자막이 등장한다.

이어 시곗바늘을 비춘 화면과 함께 ‘일요일 밤 9시 15분, 새로운 K팝스타를 만나는 시간’이라는 카피로 끝이 난다. 정승환의 목소리에 도시의 야경이 어우러진 감각적인 영상은 ‘K팝스타6’의 방송 시간을 알리기 위한 티저 였던 것.

지금까지 ‘일요일이 좋다’ 속 프로그램으로 매 시즌 일요일 오후 5~6시 대에 방송됐던 ‘K팝스타’는 방송 시간대를 옮겼다. ‘더 라스트 찬스’의 달라진 방송 시간은 이전 시즌과 비교해 가장 큰 차이점 중 하. 이에 ‘K팝스타’ 제작진 측은 매일 밤 9시 15분, SNS를 통해 과거 시리즈의 ‘레전드’ 무대 영상을 올리며 기대감을 키워왔다.

‘K팝스타6’를 연출하는 박성훈 PD는 최근 열렸던 제작발표회에서 편성 변경에 대해 “꿈이 이뤄졌다”면서 “이전부터 해 지기 전에 방송하는 음악 예능은 전 세계적으로도 우리 프로그램밖에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 PD는 “시간대가 주는 감성도 필요한 게 바로 음악이다. 음악에 빠져들기 위해서는 저녁 시간이 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면서 “많은 점들을 극복해야겠지만 긍정적인 마음으로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라고 기대감을 나타낸 바 있다.

한편 ‘K팝스타6’는 참가 자격에도 제한을 두지 않았다. 소속사 연습생, 기성가수, 준프로, 아마추어 할 것 없이 자신의 꿈을 펼치고 싶은 사람이라면 누구든 지원할 수 있다. 더 다양해진 참가자들과 함께 진정한 최강자를 뽑는 ‘K팝스타’의 마지막 여정은 11월 20일 밤 9시 15분 시작된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