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미식회’ 류수영, “요리로 스트레스 푼다”

기사입력 2016.11.16 3:54 PM
‘수요미식회’ 류수영, “요리로 스트레스 푼다”

[TV리포트=김풀잎 기자] tvN ‘수요미식회’가 찬바람 불면 생각나는 음식, 곰탕을 주제로 미식 주제를 펼친다.

오늘(16일) 방송되는 tvN ‘수요미식회’ 곰탕 편에서는 개그맨 남희석, 배우 류수영, 가수 화요비가 출연한다. 허한 속을 달래주는 따끈한 한 그릇의 보양식 ‘곰탕’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로 쌀쌀한 날씨를 녹여줄 예정.

이날 방송에서 배우 류수영은 스트레스를 푸는 방법으로 요리를 한다고 해 눈길을 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TV를 켜놓고 빵 반죽을 한다. 반죽이 잘되면 아기 엉덩이 같은 느낌이 든다고 하는데 그 느낌이 좋다. 반죽을 발효시키고 오븐에 구워 부풀어 오르는 걸 보면 그것 자체가 힐링이 된다”고 전해 진정한 ‘요섹남(요리 잘하는 섹시한 남자)’의 면모를 보인다. 
이어, “강력분을 사면 식빵 만드는 방법이 나와 있고, 박력분을 사면 과자 만드는 법이 나와 있어 그대로 따라 하기만 하면 어지간 해서 다 맛있다. 요리를 따로 배운 적은 없다”고 밝혀 출연진들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가수 화요비는 MC 신동엽으로부터 “’청담동 황금비율’이라고 들었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어 그 배경에 궁금증을 자아낸다. 화요비와 한 번쯤 술을 마셔본 사람이라면 그녀의 폭탄주 제조 비율에 감탄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그녀가 귀띔한 제조 비법이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