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영화 'VIP'서 첫 악역, 지금까지 없던 악인" [화보]

기사입력 2016.11.17 9:02 AM
이종석 "영화 'VIP'서 첫 악역, 지금까지 없던 악인" [화보]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이종석의 감성이 넘치는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17일 코스모폴리탄 측은 이종석과 함께한 12월호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 속 이종석은 모델 출신 연기자답게, 우월한 프로포션을 자랑하며 뉴발란스의 스포티한 점퍼부터 캐쥬얼한 스니커즈까지 다양한 의상을 멋스럽게 소화해내며 겨울철 완벽한 남친 룩을 연출했다.

최근 영화 ‘VIP’의 촬영을 시작한 이종석은 처음으로 악역을 맡게 됐다며, “말 그대로 악역이에요. 정말 ‘악’만 있는, 이유도, 명분도 없이 악한 사람. 보통 극중 인물의 감정선이 어떤 개연성을 갖고 변해가는 과정이 있잖아요. 제가 맡은 역할은 그런 게 아예 없어요. 지금까지 없었던 악인이에요”라고 전해 전혀 색다른 연기 변신에 대한 고민과 설렘을 내비쳤다.

이어, 영화와 드라마를 쉼 없이 활동하며 소처럼 일한다는 의미로 ‘이종소’라는 별명을 얻은 그는 “저는 연기하는 게 무섭고 힘이 들었어요. 그래서 쉬지 않고 연달아 작품을 했었던 거예요. 근데 그게 반복이 되다 보니까 무뎌진 것 같아요”라며 최근 활동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털어 놓기도 했다.

공백 기간 동안 연기 말고 자신이 하고 싶은 일에 대해 끊임없이 자문하며 친구들과 함께 옷을 제작했다는 그는 옷에 새겨진 ‘포옹과 키스’의 의미에 대해 “우리가 보통 위로를 하거나 받을 때, 기본적으로 하는 행동이 팔을 쭉 뻗어서 ‘이리와’하고 안아주는 시늉이잖아요. 그래서 모든 관계에서 다 허용되는 ‘포옹’이랑, 연인간의 ‘키스’를 떠올린 거 같아요” 라고 전하며, 본인도 키스, 위로 그리고 포옹이 필요하다는 말을 덧붙였다.

본인의 성장을 위해 끊임없이 생각하고 노력하는 열정이 넘치는 배우 이종석의 감성이 넘치는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12월호 맨과 코스모폴리탄 공식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코스모폴리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