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카펫 위 컬러의 향연

기사입력 2016.11.22 3:06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경미기자] 연말이 가까워지면서 각종 시상식이 열리고 있다. 수상자가 누구일까 맞추는 재미도 있지만 레드카펫을 밟은 여배우들의 화려한 드레스를 감상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오랫동안 공들여 준비해도 한순간에 워스트 드레서로 꼽힐 수 있는 만큼 드레스 선정 눈치 전쟁은 치열하다. 드레스의 스타일 만큼이나 고민되는 부분은 바로 컬러. 시즌에 관계없이 사랑 받는 화이트와 블랙은 기본으로 화려한 레드 등 유색 컬러 드레스도 눈에 많이 띈다.  





2016 DMC 페스티벌 '2016 APAN 스타어워즈'에서 대상을 수상한 김소연. 가슴선을 따라 부드러운 라인으로 떨어지는 V넥 마리벨르 갈라 드레스를 선택해 관능적인 우아함을 선사한다. 드레스 전체를 감싸는 고급스러운 비즈가 화려함을 주어 따로 주얼리를 하지 않았음에도 럭셔리한 분위기가 살아난다.





'2016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Asia Artist Awards)' 레드카펫에 등장한 김지원. 몸을 따라 흐르는 실키한 소재를 선택해 단아한 느낌을 준다. 검정 컬러는 자칫 답답한 느낌을 줄 수 있는데 오프숄더로 아름다운 쇄골라인이 드러나 여성스러움을 부각시킨다.  





‘쇼핑왕 루이’로 로코 드라마의 새로운 여주로 떠오른 남지현. '2016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Asia Artist Awards)'에서 과감한 레드 컬러를 선보였다. 머메이드 라인으로 몸매가 자연스럽게 드러나 여인으로서의 아름다움이 느껴지고 플라워 레이스로 사랑스러운 느낌을 살렸다.  



김경미 기자 abc@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연예 핑크 "코로나19 확진→완치, 美정부 검사부족은 비극이자 실패"[할리웃통신]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미국 팝스타 핑크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2주간 자가격리 끝에 완치됐다고 밝혔다.핑크는 지난 3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주 전 3살 배기 아들과 나는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났다. 다행히도 주치의를 통해 검사를 받을 수 있었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이어 핑크는 "이미 의사의 권고로 자가 격리 중이었고 확진 이후에도 2주간 자가격리를 했다"라면서 "며칠 전 재검사에서 감사하게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완치 소식을 밝혔다.이와 함께 핑크는 "코로나19 검사를 더 광범위하게 하지 못 하는 것은 미국 정부의 비극이자 실패다. 코로나19는 심각하다. 젊든, 늙었든, 건강하든 그렇지 못하든, 부유하든, 가난하든 모든 사람에게 영향을 끼친다"고 호소했다.또 그는 "우리의 아이들, 가족, 친구를 보호하기 위해 더 많은 무료 검사가 지원돼야 한다"라면서 "최전선에서 매일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들은 우리의 영웅"이라고 강조했다.그는 "18년간 심장병 및 심장 이식 센터에서 근무했던 어머니를 기리기 위해 필라델피아 템플 대학 병원 응급 기금에 50만 달러(한화 약 6억 원), 로스앤젤레스 시장이 운영하는 코로나19 대응 기금에 50만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해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다.마지막으로 그는 "앞으로 2주간이 굉장히 중요하다. 꼭 집에 있어 달라"라고 사회적 거리두기 중요성을 강조했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핑크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