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돌아온 전처 구재이, 조윤희♥ 위기일발

기사입력 2016.12.04 9:12 PM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돌아온 전처 구재이, 조윤희♥ 위기일발

[TV리포트=오하니 기자]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구재이가 전면에 나섰다.

4일 방송된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기표모(정경순)는 민효상(박은석)을 만나겠다며 미사 어패럴을 찾았다.

이날 민효상 대신 민효주(구재이)가 난동을 부리고 있는 기표모를 대신 만났다. 민효주는 “제가 민효상 사장 누나다. 급한 일 있으신 거 같은데 저랑 얘기하시죠”라며 커피숍으로 이끌었다.

기표모는 “우리 아들이 민효상 사장님 직접 만나서 얘기하라고 했는데, 누님이니깐 직접 얘기하겠다. 우리 아들이 사장님한테 하루라도 빨리 보석 신청해달라고 부탁해서요”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내 얼굴에 침 뱉는 거 같아서 이런 말하기 부끄러운데 우리 아들이 감방에 가있는 동안 며느리가 바람이 났어요”라며 양복점을 입에 올렸다.

이를 들은 민효주는 단박에 이동진(이동건)과 나연실(조윤희)의 관계를 눈치 챘다. 그녀는 바로 월계수 양복점으로 달려갔다 두 사람의 다정한 모습을 목격했다.

한편 공개된 다음 주 예고편에서 민효주는 “이번에는 정말 잘할 자신 있다. 당신이랑 다시 시작하고 싶다”며 이동진에게 매달렸다.

오하니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사진=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방송 화면 캡처